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0일 ’Global Green Hub Korea 2022’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0일 “중소기업에 대해 탄소중립 참여 진입장벽을 낮추는 녹색금융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행장은 이날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Global Green Hub Korea 2022’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Global Green Hub Korea’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에 대한 국내 기업의 기술을 소개하고 수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는 비즈니스 네트워킹 행사로 올해는 전 세계 40여 개 발주처와 국내 150여 개 기업이 참여했다.

OECD 지속가능 중기금융 플랫폼 공동의장인 윤 행장은 국내 녹색금융 전문가 대표로 주최 측 초청으로 ‘녹색 전환과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윤 행장은 기조연설에서 “탄소중립을 위해 중소기업 참여가 중요하지만 여건은 어렵다”며 “진입장벽을 낮추는 녹색금융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기업 녹색 전환 참여에 수반되는 애로사항을 극복하기 위해 금융을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 간 협력이 필요하다”며 “실현 가능한 해법  모색을 위한 공동 노력과 함께 국제적으로 정합성 있는 녹색금융 기준 마련과 이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