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주하는 배춧값...정부 "10월 초까지 3000톤 공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2-09-20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수출 김치용 배추 조기 공급

  • 준고랭지 배추도 조기 수확

9월 1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사진=연합뉴스]


배추 가격이 금값이다. 추석 전 크게 올랐던 농축산물 가격은 최근 내림세로 돌아섰지만, 배춧값은 홀로 고공행진 중이다. 정부는 수급 안정을 위해 다음 달 초까지 배추 3000t(톤)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2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배추 도매가격은 포기당 8992원으로 이달 초(7009원)보다 28.3% 상승했다. 추석 전 크게 올랐던 농축산물 가격이 최근 떨어지는 추세지만, 배추 가격만 상승세를 보인다.

이에 정부는 다음 달까지 시장 공급 확대를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추석 이후 수급 불안에 대비 기비축물량 등 1300t을 지난주까지 시장에 공급했다"며 "최근 수급 불안에 대비해 추가로 1500t을 비축하고 기존에 보유한 물량과 함께 총 3000t을 이번 주부터 10월 초까지 시장에 즉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다음 달 초까지 수입하기로 한 수출 김치용 배추 600t은 이달 중 조기 공급할 계획이다. 수출 김치용 배추를 수입산으로 공급할 경우 동일한 물량의 국산 배추가 소비자에게 공급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준고랭지 배추 수확 시기도 앞당긴다. 정부는 당초 준고랭지 배추 수확이 시작되는 이달 말 또는 다음 달부터 순차저으로 공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공급 감소 상황을 고려해 완전히 생육 되기 전이라도 조기 수확이 가능한 물량은 선별해 시장에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반면 배추를 제외한 주요 농축산물 가격은 내렸다. 무 20㎏ 가격은 2만4547원으로 이달 초(2만8908원)보다 15.1% 떨어졌다. 양파는 1㎏당 1372원으로 이달 초 대비 8.6%, 시금치(4㎏)는 3만427원으로 49.7%, 대파는 1㎏당 1650원으로 19.9% 각각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김종구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농축산물 가격은 대체로 하향 안정되는 추세"라며 "도매가격이 하락하면서 소매가격도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배추의 경우 준고랭지 배추 수확이 이뤄지기 전까지 다소 높은 가격이 유지될 수 있어 9월 중 배추 수급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농협 등과 함께 공급물량 확대 등 수급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김장철 앞두고, 주요 김장재료에 대한 수급 안정 대책은 다음 달 말쯤 발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