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 원내대표로 5선인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갑)이 선출됐다. 주 원내대표는 이준석 전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비상대책위원장에서 물러난 지 약 한 달 만에 다시 원내 수장에 올랐다. 다만 이날 경선 결과가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견제론’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는 점에서 주 원내대표가 풀어야 할 숙제는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42표 얻은 '호남' 이용호 예상 밖 선전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새 원내대표 경선을 치렀다. 주 원내대표와 양자 대결을 벌인 이는 재선인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이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투표 결과 재석 의원 106명 중 61표를 받아 과반을 넘겨 당선됐다. 이 의원은 비록 낙마했지만 원내대표 선거에 처음 나섰음에도 42표를 얻어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권은 3표였다.
 
이 의원은 본인 득표수에 대해 “‘국민의힘이 건강하다, 또 역동적이다, 얼마든지 희망적’이라는 기대를 봤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주 원내대표도 이 의원의 높은 득표에 대해 “이 의원이 선전했다”며 “제가 두 번째 원내대표를 맡는 것, 당이 건강하게 당의 목소리를 내 달라는 것이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2년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맡은 바 있다.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후보로 나선 주호영 의원(왼쪽)과 이용호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 안팎에서는 이번 원내대표 선거 결과를 두고 ‘친윤계 견제론’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애초 경선 없이 ‘주호영 합의추대론’으로 결정될 것이란 관측 속에 출사표를 낸 이 의원에 대해 당내에서는 물밑 지지론이 적잖았다.
 
한 초선 의원은 “비대위에 더해 원내대표까지 ‘도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 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이 의원이 40표 넘게 받은 것은 친윤 견제론이 작용한 것으로 봐도 되지 않겠나”라고 전했다.
 
이를 의식한 듯 앞서 주 원내대표도 중도 사퇴한 권성동 전 원내대표 잔여 임기만 수행하겠다며 출마를 결정했다. 당헌상 원내대표 임기는 1년이지만 주 원내대표는 내년 4월까지만 임기를 수행한다.
 
◆당 안정화 최대 과제인데···뇌관된 '李 리스크'
 
주 원내대표는 약 8개월인 임기 내에 여소야대 국면에서 윤석열 정부 첫 정기국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원내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국정과제 입법 협조를 끌어내는 책무를 수행해야 한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투톱으로 당 내홍을 수습하는 것도 막중한 과제다.
 
주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제가 당을 앞장서서 이끈다는 생각은 안 한다”며 “언제든 의견을 내주고 찾아주시면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겠다. 다시 일할 기회를 주신 데 대해 원망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최우선 과제는 당 안정화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선 당이 안정돼야 한다. 그다음에 외연 확장을 통해 지지율을 올려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정기국회 관련 현안은 압도적 다수인 야당 측 공세에 어떻게 잘 대응하느냐, 그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주호영 의원이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첫 시험대가 될 ‘이준석 리스크’에 대해서는 신중론과 원칙론을 동시에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본인 혼자 단박에 해결할 수 없는 난제임을 분명히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당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를 개시한 것과 관련해 “진행되는 절차에 따라 정리되는 걸 봐 가면서 당원·의원들과 상의해 문제를 풀려고 한다”며 “이 전 대표와 관계 때문에 당이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하나가 되면 제일 좋겠는데, 상황들이 너무 많이 어려운 것 같다”고 토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