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미리 가천대 부총장(왼쪽부터), 주훈춘 고향마을 노인회장, 이정관 LH 사장직무대행이 16일 개관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사할린 귀국동포 전용 단지인 '안산 고향마을 아파트'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마치고, '어울더울 고령자 쉼터'를 16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입주민의 거주 만족도를 높이고 공공임대주택을 주거플랫폼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가천대와 함께 추진됐다.

고령자 쉼터의 새로운 이름인 '어울더울'은 과거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된 후 천신만고 끝에 고국으로 영주 귀국하게 된 사할린 동포들이 삶의 기쁨·슬픔·기억을 공유하며 서로 "어깨를 기대어 함께 울고 웃고, 더 나아가 울림을 주는 공간에서 살아간다"는 의미를 가진다.

이날 개관식에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대순 안산시 부시장, 이정관 LH 사장직무대행, 최미리 가천대 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안산 고향마을 아파트'는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시범사업으로 LH가 건립한 사할린 한인전용 아파트(50년 공공임대)이며, 경기도 안산시 고잔동에 위치한다. 2000년 2월 입주해 현재 약 480가구 770여명의 사할린 동포 및 동반 가족들이 거주 중이다.

사할린동포들은 1930~40년대 일제 강점기에 사할린 섬 내 탄광, 벌목장, 군수공장에 강제 동원돼 노동력을 착취당했으나, 독립 후 귀국하지 못하고 국적이 박탈당한 채 난민신세가 됐다.

LH는 이들의 국내 거주 희망지역 등을 반영해 현재까지 총 1925가구의 임대주택(국민·영구·50년 공공임대) 주거지원을 시행했으며, 보증금과 임대료는 주거급여 등으로 정부가 지원한다.
 
LH와 가천대는 고향마을 입주민의 절반 이상이 80세 이상의 고령자임을 감안해 시설개선을 추진했고, 지난 5월 양 기관은 '사회배려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정관 LH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사업으로 단지 내 거주하는 사할린 동포들이 좀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지내실 수 있길 바란다"며 "LH는 앞으로도 사회배려계층과 지역사회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