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023년형 연식변경 'EV6' [사진=기아]

기아가 전용 전기차 ‘EV6’의 2023년형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연식변경 EV6는 고객 선호 편의·안전 사양을 트림별로 기본 적용했으며 신규 디자인 사양을 운영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세부적으로 에어 트림에 후측방레이더를 기본 탑재해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기능을 추가했다. 또한 전방 주차 거리 경고를 적용해 주행 및 주‧정차 안전성을 강화했다.

여기에 고객 선호 편의사양인 △스마트폰 무선충전시스템 △전자식 차일드락 △하이패스 자동결제 시스템 △전자식 룸미러(ECM) △레인 센서 △러기지 파워아웃렛도 기본화했다.

최상위 트림인 어스와 GT-라인에는 메탈 풋레스트를 신규 적용해 디자인 고급감을 높였으며, 기존 옵션으로 제공하던 실외 V2L 커넥터를 기본화했다. 신규 내장 색상에는 ‘딥 그린(Deep Green)’을 추가하고 기존 어스 트림의 브라운 인테리어에 적용한 블랙 스티어링 휠을 브라운 투톤으로 변경해 고급감을 더했다.

GT-라인 트림에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전용 나파가죽 시트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스웨이드 시트와 내장재를 포함한 ‘스웨이드 컬렉션’은 선택 사양으로 운영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와 함께 에어 트림 이상 모델에는 2열 이중 접합 차음유리를 신규로 기본 적용해 후석 소음과 진동을 개선했다. 스탠다드와 롱레인지 모델에는 신규 트림인 ‘라이트’를 추가했다.

판매 가격은 세제혜택 후 스탠다드 모델 △라이트 4870만원 △에어 5140만원 △어스 5495만원, 롱레인지 모델 △라이트 5260만원 △에어 5530만원 △어스 5935만원 △GT-라인 5995만원이다. 환경부 보조금 700만원과 지자체별 보조금을 받으면 실제 구입가격은 낮아진다. 2륜과 4륜구동 모델 상관없이 모든 트림에서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혜택을 기존과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EV6는 기아 최초로 E-GMP 플랫폼을 적용한 모델로 경쟁사 대비 빠른 충전 속도와 긴 주행거리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연식변경 EV6 모델이 고객 요구에 더욱 부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EV6는 2022년 유럽 올해의 차를 비롯해 2022년 영국 왓 카 어워즈 올해의 차/올해의 전기 SUV, 2022년 레드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 최우수상,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선정 2022 대한민국 올해의 차 수상 등 전 세계 각지에서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기아 연식변경 2023형 'EV6' 1열 디자인 [사진=기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