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소년재단, 전 직원 수해복구 현장지원 발 벗고 나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 박재천 기자
입력 2022-08-26 14: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성남시청소년재단]

경기 성남시청소년재단이 최근 쏟아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현장지원에  팔을 걷어 붙였다.

재단에 따르면, 26일과 29일 양일간에 걸쳐 폭우로 범람한 성남시 탄천변 수해복구 막바지 현장지원에 전 직원이 나선다.

이번 수해복구 현장지원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성남시의 수해 지역 복구 작업을 위해 이뤄진 것으로, 재단 직원들이 분당구 벌말교 탄천변의 산재돼 있는 부유물 잔해와 쓰레기 등 수해복구를 지원하느라 구슬땀을 흘렸다.
    
직원들은 양일간 분당구 벌말교 기준, 도촌동 방면의 시민들이 통행하는 산책로 주변에 대한 복구작업과 환경정화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성남시청소년재단]

재단 진미석 대표이사는 “성남시 출연기관으로 수해복구 지원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수해 지역이 조속히 복구돼 시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재단은 ESG 사회공헌활동으로 환경보호와 지역 사회참여, 각종 기부활동을 연간 운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