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박보균 문체부 장관 33억원·조용만 차관 51억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2-08-26 08: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박보균 문체부 장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재산이 33억2594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재산 등록사항에 따르면 박 장관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배우자와 공동으로 실거래가 23억6100만원, 176.56㎡(약 53평) 크기의 아파트를 보유했다.
 
예금액은 총 5억9203만9000원이었다. 이 중 본인 명의가 1억3877만2000원, 배우자 명의로는 3억4787만7000원, 차녀 명의로 1억5390만원이 시중은행과 보험사에 각각 예치돼 있었다.
 
박 장관 배우자는 경기 양평군 서종면 서후리 일대에 임야와 대지 등 토지 약 1억9900만원 상당을 보유했다. 증권은 박 장관 부부와 차녀가 총 1억원가량을 가지고 있었다. 박 장관 배우자는 서울 강남구 헬스클럽 회원권을 보유했다. 회원권 현 가액은 3120만원이었다.
 
전병극 문체부 1차관의 재산은 종전에 신고했던 2억532만9000원보다 14억2472만3000원 증가한 16억3500만2000원으로 파악됐다.
 
증가 사유는 본인 부동산 취득, 배우자 재산 등재 등에 따른 것이다.
 
조용만 문체부 2차관 재산은 종전보다 약 10억4000만원 증가한 51억1738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배우자 명의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와 모친 명의 경기 광명시 하안동 아파트의 공시지가 상승(약 6억6000만원), 가족 각 명의로 보유한 증권 가액이 약 3억원가량 늘었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아파트와 상가, 다세대 주택 등을 포함해 총 15억4692만5000원을 신고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첫 달에 임명된 장·차관급 공직자는 평균 46억원의 재산을 가진 것으로 집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