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이거스 소비재전 참가 경기도 내 8개사, 793만 달러 수출상담 실적 '성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2-08-26 08: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 경기도관 구성...미국 및 중남미 지역 수입·유통업체와의 직접 접촉 지원

 ‘2022 추계 라스베이거스 소비재전' 경기도관 모습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26일 도내 중소기업 8개 사가 북미 최대 생활 소비재 전시회에서 249건 793만 5100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도는  이날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추계 라스베이거스 소비재전(ASD Market Week)’에 경기도관을 구성해 이런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60년 전통을 자랑하는 이번 전시회에는 전 세계 75개국 1500여개 사가 참여, 4200개 부스를 꾸리며 선물용품, 판촉·홍보용품, 팬시·캐릭터, 화장품·미용, 홈패션·인테리어, 식품 등 다양한 생활소비재를 선보였다.

경기도관에는 우수 품질 경쟁력을 보유한 도내 8개 중소기업이 참여해 다양한 제품을 전시했으며 식기 및 주방용품, 네일케어, 헤어제품, 스포츠용품, 포장용기 등의 품목이 큰 관심을 끌었다.

이들 기업은 이번 전시회 참가로 최신 세계 트렌드와 북미 시장 진출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입을 모았다.

경기도관에 참가한 A사 관계자는 “북미 최대 생활 소비재 전시회에 참여해 미국과 중남미 지역의 수입·유통업체들과 직접 접촉할 수 있었다”며 “현지의 소비재산업 최신 동향을 토대로 마케팅 방향성을 수립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참가 소감을 말했다.

바이어와의 상담 모습 [사진=경기도]

특히 도와 한국무역협회가 현지 부스 설치와 운영뿐만 아니라 부스 방문 바이어와의 통역 및 상담, 공용차량, 편도 항공 운송료 등을 지원한 것이 주효했다고 호평했다.

도는 △미중 무역 갈등 이후 중국 수입 대체품으로 한국 제품을 찾는 바이어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점, △생활소비재 분야에서 우수 품질 경쟁력을 가진 한국 브랜드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전시회 참가가 도내 기업들의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참여 기업을 대상으로 계약서 등 서류작성과 인증 등 수출 관련 사후관리까지 적극 지원해 성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박근균 도 외교통상과장은 “유가, 금리, 환율 상승 등으로 도내 중소 수출기업들의 통상여건이 어렵고 해외바이어와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도 매우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도가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로 확대를 위해 해외전시회 참여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