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새우깡도 오른다... '원가부담 압박' 농심, 1년만에 라면가격 평균 11.3% 인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2-08-24 10: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이 라면 매대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농심이 '국민 라면'인 신라면 등 주요 제품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원자재 가격 급등과 환율 상승 등으로 인한 제조원가 부담으로 연이어 제품 출고가를 인상하고 있다. 농심은 지난 2분기 국내 시장에서 24년 만에 영업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업계 선두 주자인 농심이 전격적으로 추석 연휴 이후 가격을 올리기로 한 만큼 오뚜기·삼양식품 등 경쟁사들도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할 가능성이 커지게 됐다. 

농심은 다음 달 15일부터 라면과 스낵 주요 제품 출고가격을 각각 평균 11.3%, 5.7%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추석 이후 인상되는 품목은 라면 26개, 스낵 23개 브랜드다. 주요 제품 인상 폭은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10.9%, 너구리 9.9%, 새우깡 6.7%, 꿀꽈배기 5.9%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736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 가격은 약 820원으로, 새우깡 가격은 1100원에서 약 1180원으로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각 제품 판매 가격은 유통점별로 상이하다. 

농심이 라면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약 1년 만이며 스낵 가격 인상은 올해 3월 이후 반년 만이다. 

농심은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된 주된 이유로 '원가 부담'을 내세웠다. 올해 4월 이후 국제 분쟁과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고 여기에 환율까지 상승하면서 원가 부담이 더욱 심화됐다는 설명이다. 

농심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올해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팜유 가격(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팜유 현물가격 기준)은 2020년 MT(메트릭톤·1000㎏을 1톤으로 하는 중량 단위)당 평균 627달러였으나 지난해 1100달러, 올해 상반기 1554달러까지 치솟았다. 소맥 가격(미국 시카고 선물거래소 선물가격 기준) 역시 2020년 평균 202달러, 2021년 258달러를 기록한 뒤 올해 상반기에는 365달러까지 올랐다. 

농심 관계자는 “그간 라면과 스낵 가격이 소비자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내부적으로 원가 절감과 경영 효율화를 추진하는 등 원가 인상 압박을 감내했지만 2분기 국내에서 적자를 기록할 만큼 가격 조정이 절실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협력업체 납품가 인상으로 라면과 스낵 가격 인상이 시급한 상황이지만 소비자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감안해 추석 이후로 늦췄다”고 덧붙였다. 

앞서 농심은 2분기 별도기준(해외 법인 제외)으로 영업손실 30억원을 기록했다. 농심이 국내에서 영업적자를 기록하기는 1998년 2분기 이후 24년 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