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네이버 반기보고서 공시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 [사진=카카오]

올해 상반기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가 IT업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대표직을 내려놓으며 행사한 스톡옵션이 주효했다.

17일 카카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는 상반기 보수로 각각 361억4700만원, 332억1700만원을 받았다.

이 둘은 대규모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이익으로 각자 300억원이 넘는 금액을 챙겼다. 스톡옵션 행사이익은 조 전 공동대표가 337억5000만원, 여 전 공동대표가 318억2400만원이었다. 이외 둘의 상반기 보수는 급여, 상여, 퇴직금, 기타 근로소득 등으로 구성됐다.

홍은택 카카오 각자 대표는 상반기 보수로 41억2900만원을 수령했다. 구체적으로는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29억9700만원, 스톡옵션 행사 8억8100만원 등이다. 김범수 전 의장은 급여 1억2500만원과 상여 5억원, 기타 근로소득 100만원으로 구성된 6억2600만원을 받았다.

주가 15만원 회복 시점까지 최저임금을 받기로 약속한 남궁훈 카카오 각자 대표의 보수는 올 상반기 5억원 미만을 기록하며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남궁 대표가 공식 취임한 지 약 4개월이 지났으므로 상반기에 약 766만원을 받았다는 계산이 나온다(최저시급 9160원x한달 근무시간 209시간x4개월).

네이버에서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한성숙 유럽사업개발 대표이자 전 최고경영자(CEO)였다. 한 대표는 급여 6억원과 상여 15억원 등으로 이뤄진 21억원을 가져갔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올 상반기 7억9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는 급여 3억원, 상여 4억9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이 더해진 것이다.

채선주 대외 및 환경·사회·투명경영(ESG)정책 대표는 16억5600만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11억4700만원의 보수를 챙겼다.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15억3700만원, 김주관 사내독립기업(CIC) 대표는 13억50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지급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