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나은서, 우기정 재단법인 송암 이사장, 최영준(왼쪽부터). [사진=재단법인 송암]

1972년 개장한 대구 컨트리클럽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았다.

뜻깊은 해에 29번째 송암배를 개최한다. 

송암배는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다. 재단법인 송암(이사장 우기정)이 주최하고, 대한골프협회가 주관한다.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경북 경산의 대구 컨트리클럽 중·동 코스(파72)에서 열린다.

송암배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다. 현역 국가대표, 국가대표 상비군을 비롯해 시·도 대표 180여 명이 출전한다.

이 대회는 송암 우제봉(향년 86세) 선생이 대구·경북 경제인들과 뜻을 모아 1994년부터 시작했다.

한국 골프의 간판이라 할 수 있는 박세리, 박인비, 고진영, 박성현, 김효주, 배상문, 노승열, 서요섭 등이 송암배에서 우승컵을 들었다.

대구 컨트리클럽은 50주년과 29번째 송암배를 맞아 클럽하우스를 증축하고, 각종 편의시설을 확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