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시민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협조 요청

구미시에 ‘구미 5공단 무방류 시스템 마련하라’ 요구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왼쪽)이 지난 8월 11일, 권기창 안동시장과 첫 만남을 갖고 양 도시 간 상생협력 차원에서 낙동강 상류 댐 원수를 대구시가 이용하는 데 원칙적으로 협력한다는 견해를 확인했다. [사진=대구시]

대구시 김희석 맑은물정책과장은 “대구시는 16일, 구미시에 ‘대구시민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내고 구미공단의 오·폐수 대응 강화와 구미 5공단 무방류 시스템 도입을 위해 노력해 줄 것으로 강력히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는 김장호 구미시장이 2022년 4월 체결된 ‘맑은 물 나눔과 상생 발전 협정서’를 파기하는 행보를 보인 데 대한 공식 대응으로, 더는 구미시와 취수원 다변화 협상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의지이다.
 
현재 대구시는 전체 식수의 70%를 낙동강 지표수에 의존하고 있으며, 기존 구미공단은 일일 18만 톤의 폐수를 발생시켜 낙동강 상류 폐수 배출량의 65%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구미 산단의 낙동강 수질오염사고를 보면 페놀이 1991년 2회, 2008년 1회, 퍼클로레이트가 2006년, 1,4-다이옥신이 2004년과 2009년, 불산이 2012년과 2013년, 과불화 화합물이 2018년 등 총 9차례의 심각한 화학물질 사고를 일으켜 대구시민의 식수원을 위협한 바 있다.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지난 2021년 9월 대구시는 구미 5공단에 입주하는 LG화학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위해 폐수 배출과 수질오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LG화학 협력사가 입주할 수 있도록 5000평 규모의 제5구역을 신설하고 산소 가스공급 업종(C20)이 들어설 수 있도록 동의해 준 바 있다.
 
이에 대구시는 낙동강 환경 보전과 식수 안전 확보를 위해 △기존 구미시 관내 전체 산업 단지에 대해 오·폐수 정화 시설을 보강할 것 △구미 5 국가산업단지에는 화학공장과 유독물질 배출 공장이 입주할 수 없도록 하고, 오·폐수 무방류 시스템을 도입할 것 △구미 5 국가산업단지의 유치업종 확대에 대구시는 더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3개 항의 견해를 밝혔다.
 
더불어 대구시는 안동시와 원수 공급을 위한 실질적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조만간 안동시와 대구시의 상생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구미 5 산단에 입주하는 LG화학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를 위해 자체적으로도 오·폐수 무방류 체계 도입에 나서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30년간 대구시민들은 상류 구미공단의 오염원 배출로 고통받아온 피해자임에도 낙동강의 식수를 얻기 위해 굽히고 인내해 왔다”며, “안동댐 1급수 댐 물을 가져오는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끊는 발상의 전환으로 대구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2022년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 집중안전점검 실시

대한민국 안전대(大)전환의 하나로 재난이 발생할 위험이 큰 노후·위험시설 등에 집중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대구시 [사진=대구시]

대구시는 대한민국 안전대(大)전환의 하나로 재난이 발생할 위험이 큰 노후·위험시설 등 323개소에 대해, 지역 안전관리기관의 역량을 총동원해 집중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대구시 서정목 안전정책과장은 “대구시는 재난 발생 요인이 증가함에 따라 안전 위해요소 집중점검, 재난 대응능력 제고를 위한 훈련, 캠페인 등 안전 실천 활동을 국민과 함께 진행하는 ‘대한민국 안전대전환’의 하나로 노후·위험시설 등에 대해 집중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8월 16일 전했다.
 
이는 집중안전점검 대상시설은 중앙부처 선정기준에 따라 선정한 133개소와 우리 지역 실정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선정한 190개소의 노후·위험시설 등을 포함해 총 323개소다.
 
이에 대상시설의 안전 점검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민간 전문가와 관리주체가 함께 참여하는 민관합동점검 실시로 점검의 내실화를 도모하고, 드론 등 첨단기술과 시설별 안전 점검 가이드를 활용해 수준 높은 점검이 되도록 할 예정이며, 중점점검 대상시설에 포함되지 않은 다중이용시설 등 민간시설에 대해서도 관리주체가 자율적으로 점검할 수 있도록 시설별 안전 점검 가이드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 문화운동 성격인 대한민국 안전대전환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내 집과 내 점포는 스스로 점검합시다’와 같이 자율안전 점검문화 확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방송매체와 SNS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를 추진하고, 포스터 및 가정용 안전 점검표를 제작 배포했다.
 
아울러 집중안전점검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집중안전점검추진단’을 구성·운영하고, 특히 점검실명제로 시설물 관리자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한편 점검 결과는 안전 정보 통합공개시스템을 통해 시민에게 적극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더불어 시민이 직접 위험요인을 신고하고 개선사항을 제안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안전한 사회문화조성에 시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신고된 사항은 담당 부서에 분류되어 현장점검을 통해 즉시 조치하고 결과는 신고자에게 통보할 계획이다.
 
김종한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이번 집중안전점검 시 민간 전문가의 전문성과 첨단장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내실 있는 점검으로 안전사고 예방이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함으로써 ‘대한민국 안전대전환’이 시민들의 안전의식을 높이는 안전 문화운동으로 정착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