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개 시도 누적 득표율 73.28%...1차 국민 여론조사 결과 79.69%

14일 오전 충남 공주시 금흥동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0%를 육박하는 권리당원의 지지를 받으며 2주째 선두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14일 오후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대전·세종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공개된 권리당원 투표 결과, 이 후보가 12개 시도 누적 득표율 73.28%를 기록했다고 도종환 중앙당선관위원장이 발표했다.
 
박용진 후보는 누적 득표율 19.90%, 강훈식 후보는 6.83%를 각각 기록했다.
 
이 후보는 이날 함께 발표된 1차 국민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79.69%의 지지를 얻었다. 박 후보가 16.96%, 강 후보가 3.35%로 뒤를 이었다.
 
민주당은 당대표 경선에서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 일반 국민 여론조사 25%를 각각 반영한다. 1차 여론조사 결과는 오는 28일 열리는 전당대회 당일 최종 득표율과 합산된다.
 
세 후보는 전당대회 반환점을 맞은 이날 충청 지역에서 각자의 장점과 차별점을 내세우며 표심을 공략했다.
 
이 후보는 국가 균형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역 민심에 호소, 박 의원은 ‘불공정’을 키워드로 이 후보 견제에 집중했다.
 
이 후보는 “수도권은 과밀로 폭발 직전이고 지방은 인구감소로 소멸 위기에 아우성치고 있다. 국토 불균형 문제는 시혜와 배려의 문제가 아니라 이제는 국가가 생존하기 위한 불가피한 전략”이라며 “충청 메가시티, 민주당 대표가 되면 강력하게 추진하고 확실히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당의 지도자가 험지가 아니라 지난 20년간 단 한 번도 져본 적 없는 지역구에 셀프 공천했다”며 “문재인 당 대표의 야당 시절 혁신안인 당헌 80조가 차떼기 정당 후신만도 못하게 후퇴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강 후보는 자신의 연고지인 충청 지역의 지지를 호소하는 동시에 ‘제3 후보’로서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강 후보는 “충청사람에게 캐스팅보트는 충청이 주인과 중심이 되지 못하는 현실의 다른 이름이기도 하다”며 “저 강훈식, 민주당을 젊은 수권정당으로 이끌어 충청의 운명을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재명은 이래서 밀어내야 하고 박용진은 저래서 쳐내야 한다면 민주당은 도대체 누구와 함께 정치한다는 것이냐”며 “강훈식이 더 넓고 반듯하게 길을 열겠다. 검찰의 표적이 된 이재명, 당이 방패가 아니라 창이 되겠다. 소신파 박용진, 넓게 포용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