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색상황 점검 및 실종자 가족 위로

김진태 지사(왼쪽)가 원주시 부론면 일원에서 소방당국 관계자로부터 현장 상황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강원소방본부]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지난 9일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노림리 섬강 일대에서 300mm에 달하는 폭우 속에 실종된 노부부 수색 작업 현장을 방문해 수색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14일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원주 부론면 노림리 마을회관에 설치된 현장 지휘본부를 찾아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실종자 수색활동 상황 브리핑을 청취했다.
 
이어 윤상기 도 소방본부장과 함께 수색현장으로 이동, 소방관 및 의용소방대원들을 격려하며 실종자들을 찾을 수 있도록 모든 가용 역량을 투입할 것을 당부했다.
 
김진태 지사는 소방관들에게 “항상 노고가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려 있는 문제인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격려하며, 실종자 가족들께는 “뭐라 위로를 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 부모님을 찾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송구스러운 뜻을 전했다.
 
한편 현재 6일 차 진행 중인 원주 부론면 실종 노부부 수색현장에는 소방, 의용소방대, 군인 등 369명의 인력과 장비 86대가 동원되어, 도보 순찰과 보트를 이용한 수상수색과 헬기, 드론 장비를 이용한 항공수색 등 전방위적 수색활동을 진행 중이다. 
 

강원도청 전경 [사진=이동원 기자]

강원도, '추석 명절 대비' 축산물 영업장 대상 위생점검 실시

이와 더불어 강원도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대비해 축산물 영업장을 대상으로 오는 17일부터 26일까지(8일간) 위생점검을 실시한다.
 
이는 축산물의 위생과 안전성을 확보하고 부정‧불량 축산물의 생산·유통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14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18개 시·군 10개 업종 246개 업소를 대상으로 도와 시·군 공무원 및 ‘명예축산물위생감시원’으로 위촉된 도민 등 24개반 48명이 투입되어 집중 실시하며, 위생감시와 함께 세균수, 대장균군 등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관한 실험실 검사도 동시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상 업종은 식육가공업 20개소, 유가공업 1, 식용란선별포장업 2, 식육포장처리업 64, 축산물운반업 3, 식육판매 93, 우유류판매 16, 축산물유통전문 5, 식용란수집판매 5, 식육즉석판매가공업 37 등이다.
 
이와 함께 현장점검에서 주요 점검사항은 △무신고 제조⸱판매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 △위생관리기준 준수 여부 △자가품질검사 적정성 여부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등이며, 위반사항이 중대하거나 고의적인 불법행위인 경우 영업정지, 허가취소 등 엄중히 관련 규정에 따라 처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진휘 농정국장은 “최근 원가 상승, 코로나19 재유행 등 여러 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시겠지만 업체에서는 위생점검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는 한편, 현장점검 및 수거·검사를 병행하여 추석명절에도 위생적인 축산물 생산·유통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