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분기 매출액 53% 오른 3115억원...거리두기 종료 여파

  • "다양한 매출 창출 기회 모색 중...올해 흑자 기록 목표"

강원랜드 행정동 전경 [사진=강원랜드]

강원랜드가 3분기 만에 적자 늪에서 벗어나 흑자로 전환했다.

12일 강원랜드는 2분기 잠정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2분기 강원랜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3.0% 오른 3115억원, 영업이익은 2489.0% 오른 699억원이다. 카지노 매출은 2801억원, 비카지노 매출은 314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375억원으로 3분기 만에 흑자를 보였다.

강원랜드는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에 의한 카지노 영업제한 해소 및 여행심리 개선으로 방문객이 증가했다”며 “효율적인 인력운영으로 게임테이블 가동률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카지노는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으로 영업시간을 14시간으로 줄였으나 지난 4월 18일 이후 다시 20시간으로 정상화했다. 5월 16일부터는 동시 체류인원 제한을 해제해 최대 6000명을 수용했으며 스탠딩 베팅을 재개하는 등 영업 환경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했다.

강원랜드는 신입 딜러와 기간제 딜러를 고용해 인력을 보강하고 매니저급 고직급자를 실무에 투입하는 등 여름 성수기에 대비해 테이블 가동률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2분기 리조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9% 증가한 314억원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콘도, 호텔, 골프 등 전 부문에서 호조를 보여 코로나 유행 이전 매출 수준에 근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후 증가하는 가족 방문객을 타깃으로 야생화 투어, 멀티미디어 드론쇼, 폐광지역 관광연계 나들이 버스 등 즐길 거리를 준비하고 전통주점, 야간 골프장 개장 등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영업 정책을 시행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영업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20.2% 오른 2416억원이다. 영업비용은 오름세를 보인 카지노 매출과 연동된 폐광지역개발기금, 관광진흥개발기금, 개별소비세 등도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삼걸 강원랜드 사장은 취임 초부터 적자 개선을 위해 비용 통제를 강화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기금, 세금 등 고정성 비용을 제외한 변동 비용을 최대한 절감하기 위해 월별로 전사 예산을 관리하고 예산의 효율적 사용과 절감 실적을 부서 평가에 반영했다.

에너지 절감을 위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적극 활용하고 에너지 목표관리제, 전력 피크타임 관리 등도 진행 중이다. 그 결과 강원랜드는 올해 연초부터 6월까지 에너지 비용을 2019년 동기 대비 25억원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반려인 타깃상품 개발,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사업, 슬롯머신 개발 및 판매 등을 통해 새로운 매출 창출 기회를 모색 중”이라며 “하반기에도 견조한 리조트 방문객 유치와 함께 매출과 이익을 증가시켜 올해 흑자를 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