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택·상가 피해 3796동...대부분 서울에 집중

'폭우 피해 우려' 공산성 살피는 최원철 공주시장 [사진=연합뉴스]

8일부터 11일 사이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수도권과 강원도에서 12명이 사망하고 7명이 실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집계에 따르면 11일 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서울 7명, 경기 3명, 강원 2명 등 1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1명 늘었다.

지난 8일 밤 서울 집중호우로 인해 서초동 빌딩 지하주차장에서 실종된 남성이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자는 7명으로 서울 2명, 경기 3명, 강원 2명이다. 강원 원주에서는 지난 9일 새벽 벌통을 살피러 간 노부부가 섬강 인근에서 실종되어 경찰과 소방관이 사흘째 수색 중이다.

이재민은 1456명이며, 일시대피자는 4507명이다. 이들 가운데 약 5000명이 임시주거시설에 머물고 있다.
 

폭우에 잠긴 군산 비닐하우스 속 호박 [사진=연합뉴스]

11일에는 충청권을 중심으로 시설 피해가 늘고 있다.

주택·상가 피해는 3796동으로 서울(3453동)이 대부분이다. 경기, 인천, 강원 외에 세종, 충북, 전북에서도 피해가 발생했다.

농작물 침수 면적은 551.1ha로 급증했다. 강원 217.1ha, 경기 125.2ha, 충남 160.2ha, 인천 45ha로 집계됐다.

가축은 8만6552마리가 폐사했다. 주로 경기와 충남에서 피해를 입었다.

옹벽 붕괴는 11건, 토사유출은 40건이다. 산사태는 69건이다.

4일 동안 1만7127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둔치주차장 64곳, 하천변 33곳, 11개 국립공원 210개 탐방로가 통제됐다.

고속도로 용인서울선 서판교IC 인근 3.8km 구간을 현재 부분 통제하고 있으며, 국도 31호선과 38호선 일부 구간도 통제 중이다.

호우 특보의 경우 전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이 오후 4시 기준으로 해제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