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빈소에 김대기 비서실장 조문..."다중이용시설 소방안전 점검 철저히"

지난 5일 오후 환자와 간호사 등 5명이 사망한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병원 건물 화재 현장에서 소방과 국과수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위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경기 이천시 병원 건물 화재로 희생자들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소방안전 점검을 더 철저히 이행해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6일 김대기 비서실장과 안상훈 사회수석을 희생자들 빈소인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에 조문을 보내 고인들을 위로하며 이렇게 지시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현장에서 환자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환자 곁을 지키다 숨진 고(故) 현은경 간호사에 대해 “현 간호사는 ‘일생을 의롭게 살며, 나의 간호를 받는 사람들의 안녕을 위해 헌신한다’는 나이팅게일 선서를 그대로 실천한 진정한 간호사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현 간호사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빈소를 찾은 김 실장은 유족들에게 “윤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과 예방 조치를 해달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이 현 간호사의 살신성인 정신에 깊은 감동과 함께 안타까움을 표했다”며 “국민을 대표해 감사와 위로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화재는 전날 오전 10시 17분께 경기 이천시 관고동에서 투석 전문 병원 등이 소재한 4층짜리 건물에서 발생했다. 이로 인해 5명이 숨지고 42명이 부상했다. 불은 3층 스프린골프장에서 발생했지만 연기가 위층으로 유입돼 건물 최상층인 4층 병원에 있던 환자 4명과 간호사 1명이 대피하지 못하고 숨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