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외교부, 전구(戰區) 지도자 전화통화 등 채널 단절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3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나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미·중 간 현행 대화 및 협력 채널을 대거 단절했다.

중국 외교부는 5일 양국 간의 전구(戰區) 지도자 전화통화, 국방부 실무회담, 해상 군사안보 협의체 회의를 각각 취소한다고 밝혔다.

또 미·중 간 불법 이민자 송환 협력, 형사사법 협력, 다국적 범죄 퇴치 협력, 마약 퇴치 협력, 기후변화 협상을 각각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강렬한 반대와 엄정한 항의를 무시한 채 펠로시 의장이 대만 방문을 강행한 데 대해 제재 조치를 선포한다"며 이 같은 8개항의 조치를 발표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이날 펠로시 의장과 그 직계 친족을 제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입국 금지와 중국 내 자산 동결 등의 조치가 예상된다.

펠로시 의장은 지난 2~3일 대만을 찾아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났다. 이어 지난 3~4일에는 한국을 방문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이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호소다 히로유키 일본 중의원 의장 등과 만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