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더피알]

건설사들이 청약자나 계약자, 모델하우스 방문객 등을 상대로 다양한 금융혜택과 경품을 제공하고 있다. 오피스텔, 오피스는 물론 아파트도 예외는 아니다. 분양시장이 경색되면서 소비자들을 유혹하기 위해 계약금 할인혜택은 물론 자동차, 샤넬백 등 고가의 명품이 등장하고 있다.  

6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화성시 송동에 들어서는 오피스 '동탄푸르지오 시티 웍스'는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벤츠 등 자동차와 냉장고, 에어컨, 청소기 등 가전제품 추첨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모델하우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는 선착순으로 고급 와인증정 행사도 진행한다.

경북 칠곡군 왜관읍에 6년 만에 들어서는 신축아파트 '칠곡 왜관 월드메르디앙웰리지'는 청약자를 대상으로 추첨 경품행사를 진행한다. 1등과 2등에게는 루이비통 핸드백을, 3등에게는 루이비통 지갑을 준다. 이 밖에 삼성 의류건조기, 무선청소기 등도 경품 목록에 올라왔다.
 
최근 청약을 진행한 '여수 더로제아델리움 해양공원'도 단지나 단지 내 상가를 계약하는 수요자에게 샤넬 가방 등과 세탁기, 밥솥 등 추첨을 통해 경품을 준다. 앞서 1순위 청약 등 청약을 넣는 수요자들을 대상으로 냉장고, 스타일러 등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하기도 했다.

한국은행이 사상 첫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계약금 정액제, 중도금 이자후불제 등 금융혜택을 제공하는 분양상품도 늘었다. 초기 자금 마련 부담을 줄여주는 혜택으로는 계약금 정액제가 대표적이다. 통상 분양가의 10~20%로 책정된 계약금을 1000만원, 2000만원 등으로 낮춰 정해진 금액을 먼저 납부하는 형태다. 

당장 자금 마련이 어려운 수요자를 위한 중도금 이자 후불제도 눈길을 끈다. 분양가의 60%에 해당하는 중도금 대출 이자 납입 시기를 유예해 주는 제도다.

특히 기준금리가 2.25%로 오르면서 최근 주요 은행권 대출금리가 6%대까지 도달한 가운데 비교적 저렴한 고정금리와 함께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율 증가 우려를 덜 수 있어 인기다.

SM경남기업이 경기 양주시에 공급하는 '장흥역 경남아너스빌 북한산뷰'는 분양가는 4억원대에 책정됐지만 계약금은 2000만원 정액제를 제시했다. 계약금 2차분에 대한 대출 알선과 최대 3.8% 고정금리로 중도금 이자후불제 혜택도 마련했다. 대출이 안 되는 나머지 금액에 대해서는 중도금 6회분까지 잔금 이월도 가능하다. 

DL건설은 경기 평택시에서 분양하는 아파트 'e편한세상 평택 라씨엘로'와 'e편한세상 평택 하이센트'의 1차 계약금을 2000만원으로 제시했다. 중도금은 5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며, 서민 실수요자 및 생애최초 주택구입자는 60%까지 가능하다.

울산시에서 분양하는 'e편한세상 서울산 파크그란데'는 발코니 확장비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중도금 60% 무이자 등을 제시했다. 경북 포항시에서 분양하는 '힐스테이트 환호공원' 역시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와 중도금 60% 무이자 대출 조건 등을 제시했다. 

신세계건설은 대구시 북구에 '빌리브 루센트’를 분양 중이다. 1차 계약금 정액제, 중도금 이자후불제 등 다양한 금융혜택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구 서구에서는 '힐스테이트 서대구역 센트럴'을 분양 중이다. 분양가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고분양가 심사가보다 낮은 수준으로 책정됐으며,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2차 계약금 대출이자 지원, 중도금 60% 무이자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처럼 분양시장에 경품, 이자 지원 등 실수요자들에게 제공하는 혜택이 늘어난 이유는 집값이 떨어지면서 분양 시장에 대한 관심 자체가 줄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 집값 고점론, 지속적인 금리압박 등이 맞물리면서 수요자들이 집 구매 시기를 늦추거나, 분양 시장 진입을 망설이는 분위기다.

실제 부동산R114가 집계한 올해 전국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은 11.72대 1로 지난해와 비교해 반토막이 났다. 2020년 27.92대 1이었던 평균 청약 경쟁률은 2021년 19.79대 1로 떨어진 뒤 올해는 2020년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올해는 금리 인상뿐만 아니라 건자잿값 급등,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개편 발표 등이 잇따르면서 하반기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다양한 금융혜택을 제공하는 단지가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이와 동시에 합리적인 분양가를 갖춘 기분양 단지를 주목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