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오는 8일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 총재들과 '주요국 통화 정책 정상화가 역내 자본이동, 환율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한다.

5일 한은은 오는 7∼9일 서울에서 '제27차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 협력체(EMEAP) 총재회의'와 '제11차 EMEAP 중앙은행 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GHOS)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올해 EMEAP 총재회의 의장을 맡아 회의를 주재한다. 총재들은 회의에서 산하 임원회의, 통화금융안정위원회(MFSC), 실무협의체 활동 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활동 방향도 승인할 예정이다.

오는 9일 예정된 EMEAP GHOS 회의는 이 총재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공동의장을 맡는다. 이 자리에서 글로벌 금융긴축 상황에 따른 금융기관의 주요 리스크, 암호자산 시장의 리스크 요인·정책적 시사점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