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 지역 확진자가 제일 많아

4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며 줄을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10만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0만839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집계치(10만4490명)보다 3900명 많은 수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꾸준히 증가 추세다. 이날 중간 집계에서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달 28일 동시간대 집계치(8만3140명)의 1.30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1일 동시간대(6만6491명)의 1.63배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재유행 정점 관련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최대 25만∼30만명으로 전망했으나, 이날 브리핑에서는 15만 정도로 낮춰 잡았다.

확진자 비중은 비수도권이 약간 더 많았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만3018명(48.91%), 비수도권에서 5만5372명(51.09%) 나왔다.

지역별 확진자는 경기가 제일 많았다. 지역별 확진은 △경기 2만9264명 △서울 2만817명 △경남 6386명 △인천 5877명 △경북 5783명 △충남 4601명 △대구 4454명 △전북 4117명 △강원 4013명 △전남 3887명 △충북 3752명 △대전 3626명 △광주 3380명 △울산 2937명 △부산 2928명 △제주 1695명 △세종 873명 순이었다.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8만5298명→8만1984명→7만3562명→4만4659명→11만1770명→11만9922명→10만7894명으로 하루 평균 8만9298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