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별 순회 간담회 추진, 8월 4일 계양구 주민자치협의회 방문
  • 인천사서원, 소방전기 안전점검으로 복지시설 화재 예방

[사진=인천자치경찰위원회]

인천자치경찰위원회가 시민사회와의 현장 소통에 주력하고 있다.
 
인천광역시자치경찰위원회는 중구, 동구 주민자치협의회와의 간담회에 이어 계양구 주민자치협의회와 현장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계양구청에서 개최된 이날 간담회에는 최종국 계양구 주민자치협의회장 및 고문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이병록 위원장은 ‘자치경찰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자치경찰제 추진 배경, 사무 및 조직 등 제도 전반에 관한 설명과 함께 인천자치경찰 출범 이후의 주요 시책에 대한 성과를 공유했다.
 
또 스토킹 범죄 증가 등 여성범죄 발생에 따른 시민 불안감이 점차 높아짐에 따라 여성 안전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한 인천자치경찰 2호 사업 ‘함께 만드는 여성안심 도시 인천’에 대한 선정 배경 및 주요 치안정책에 대해 설명하며 시민 안전을 위해 함께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병록 위원장은 “자치경찰은 궁극적으로 자치단체의 역량과 자치분권을 강화하고 주민지향성을 높여 시민의 안전을 도모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말하며 “우리 위원회는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시민들이 변화를 피부로 느끼실 수 있도록 현장에서 소통하고 함께하는 ‘시민친화형 치안행정’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자치경찰위원회에서는 시민사회와의 소통 강화를 위해 지난해 시민·사회단체 13개소를 방문해 자치경찰 정책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의 시간을 가졌으며 올해는 지역 주민자치회와의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인천사서원, 소방전기 안전점검으로 복지시설 화재 예방
 

인천지역 한 소방전기안전점검 전문업체 담당자가 지난달 말 중구 A지역아동센터를 찾아 보일러실 안 전기 배선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사회서비스원]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은 민간 사회복지시설 지원 사업으로 지난 4월~7월 66개 시설 대상 소방전기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소방안전 전문가가 현장을 점검하고 조치 사항을 안내·교육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지난달 말 인천지역 한 소방전기안전점검 전문업체 담당자가 방문한 중구 A지역아동센터는 지난해에도 이 사업으로 지원을 받은 덕분에 비교적 양호한 모습이었다. 화재에 취약한 부엌, 보일러실, 화장실 내부, 소화기 사용 연한, 압력 게이지, 단자함 내·외부, 노출 전선, 콘센트 이용 상태 등 세세하게 들여다봤다.
 
전문업체 담당자는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중간에 분리수거 통이 놓여있어 자칫 대피로를 막을 수 있으니 실내로 이동해야 한다”며 “부엌은 식용유 등으로 인한 화재가 생길 수 있어 기름 화재 진압이 가능한 K급 소화기를 구비해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평구 B 지역아동센터 역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점검이기에 큰 지적 사항은 없었으나 몇 가지 주의 사항을 안내했다.

전문업체 담당자는 “녹색 배경의 피난유도등은 연기가 가득 찬 상황에도 비교적 잘 보이기 때문에 피난 경로로 사용하는 출입구에 흰색을 배경으로 하는 계단통로유도등은 연기를 피해 허리를 숙여 이동하는 사람들에게 피난 통로를 안내하는 역할을 하기에 계단이나 경사로 등에 일정 높이로 부착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은 곳이 있다”며 “피난유도등은 정전이어도 작동하려면 베터리를 제때 교체해줘야 하며 1분 이상 눌렀을 때 밝기를 계속 유지하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노출된 전선 정리, 가스누설차단기 설치 등도 안내했다. 어린이나 노인들이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만든 투척소화기는 4개가 일반소화기 소화 능력 1단위 용량과 같기에 그 이하면 효과가 적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부평구 B지역아동센터 센터장은 “인천사서원이 진행하는 소방안전교육을 2년간 받으면서 소화기를 한 대 더 추가 구비하는 등 소방안전에 힘쓰고 있다”며 “점검 때마다 몰랐던 사실을 배운다”고 말했다.
 
인천사서원은 다양한 민간 사회복지시설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소방전기 안전점검을 비롯해 올해 처음으로 방역 소독 사업을 했고 경영 컨설팅도 진행 중이다. 지난 7월까지 모두 104개 시설이 이 사업을 이용했다. 앞으로 현장 의견을 반영해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