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K케미칼]

SK케미칼과 SK바이오사이언스, SK플라즈마가 소셜벤처기업과 손잡고 치매 해결에 나섰다.

SK케미칼은 AI(인공지능) 기반 인지개선 프로그램 '사운드 마인드'를 SK케미칼 등 3사 사업장이 위치한 경기 성남시·충북 청주시 지역 36개 노인주야간보호센터를 통해 보급한다고 3일 밝혔다.

사운드마인드는 소셜벤처기업 이드웨어가 개발한 인지·언어 훈련 프로그램으로,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AI 기술을 활용해 고령층과 경도인지장애 등 치매 고위험군의 치매를 예방하거나 증상 지연을 돕는 앱 서비스다.

이 프로그램은 노인 치매 예방과 증상 지연을 위해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모색하는 '세상파일 노인 치매 예방 프로젝트'와 협력해 진행된다. 세상파일은 사회문제 해결 솔루션을 개발하는 행복나눔재단 사업이다.

SK케미칼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센터 내 치매 고위험군 환자들 인지 능력이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앞으로 지속적인 프로그램 모니터링을 통해 인지 기능 개선 효과를 확인하고, 올해 안에 경북 안동과 울산 등 협력 노인주야간보호센터를 74곳까지 확대해 사운드마인드를 추가 배포할 계획이다.

김철진 SK케미칼 경영지원 본부장은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치매 환자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이는 개인 건강 문제를 넘어 부양 가족 생활과 경제 활동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고위험군에 대해 치매 발병을 예방하거나 초기 경증 환자가 악화되는 것을 지연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