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세기 빅토리아 여왕 이후 전통...역대 영부인 모두 진수식 참여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진수줄을 자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정조대왕함 진수식에 참여하며 공개활동에 나섰다. 지난달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이후 한 달여 만이다.
 
김 여사는 28일 오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진행된 8200톤(t)급 이지스 구축함(DDG) '정조대왕함'(DDG-995) 진수식에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김 여사는 이날 행사에 참석해 황금색 소형 도끼로 정조대왕함과 연결된 진수줄을 잘랐다. 김 여사는 이어 가위로 테이프를 절단해 샴페인 병을 선체에 부딪쳐 깨뜨리는 ‘안전항해 기원의식’에도 참여했다.
 
진수줄을 자르는 의식은 진수식에서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19세기 초 빅토리아 여왕 재위 시절부터 여성이 진수줄을 자르는 게 전통으로 정립되면서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이는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자르듯 새로 건조한 함정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는 의미다. 

역대 영부인들도 진수식에 참석해 진수선을 절단한 바 있다. 김영삼(YS)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는 지난 1993년 잠수함 최무선함 진수식,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는 2003년 한국형 구축함 문무대왕함과 2005년 해군 대형수송함 독도함, 2006년 잠수함 손원일함, 2007년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 진수식에 참석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2018년 잠수함 안창호함 진수식에서 진수선을 절단했다.

그러나 김 여사의 공개 행보가 윤 대통령 국정 지지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그간 김 여사가 두문불출하는 사이, 윤 대통령의 지지율 낙폭은 줄어들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성인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주 전보다 1% 오른 34%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 역시 2주 전보다 1% 포인트 상승한 54%로 나타났다
 
한편 이날 공개된 NBS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 응답률은 16.8%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