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경기전망지수 78.5… 전월대비 3.0p 하락
  • 5월 최고치에서 하락세... 중소기업 체감경기 냉각 우려

[사진=아주경제 DB]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SBHI)가 석달 연속 하락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8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오는 8월 업황전망 SBHI는 78.5로 전월 대비 3.0포인트(p) 하락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지난 5월(87.6) 이후 석달째 하락한 수치로,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高)’ 위기에 7월 들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하계휴가철 조업일수 감소 등 영향으로 중소기업 체감경기가 다소 냉각될 것으로 전망됐다.
 
제조업의 8월 경기전망은 77.6으로 전월 대비 6.8p, 전년 동월 대비 3.0p 하락했다. 비제조업은 78.9로 전월 대비 1.1p 내렸으나 전년 동월 대비 8.9p 상승했다. 건설업(78.7)은 전월 대비 1.6p 상승했으며 서비스업(78.9)은 전월 대비 1.7p 하락했다.
 
제조업에서는 22개 업종 중 △의복, 의복액세서리 및 모피제품(5.7p↑) △섬유제품(3.0p↑)을 중심으로 5개 업종에서 전월 대비 상승했다. 반면 자동차 및 트레일러(14.6p↓), 식료품(13.9p↓)의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서비스업에서는 △출판, 영상, 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2.4p↑) △교육서비스업(0.1p↑) 2개 업종에서 전월 대비 상승했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12.0p↓)은 여름철 성수기에도 코로나19 재확산 여파 등으로 하락폭이 가장 컸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을 보면 역계열(경기가 회복되면 하락하고 경기가 악화되면 상승) 추세인 고용(94.2→93.5) 전망은 전월 대비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내수판매(81.6→79.3) △수출(89.5→85.7) △영업이익(78.2→76.2) △자금사정(79.7→79.1) 전망은 전월에 비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오는 8월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원자재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 △재고 △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은 모든 항목에서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7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59.0%)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원자재 가격 상승(49.5%) △인건비 상승(47.3%) △업체 간 과당경쟁(32.0%) △물류비상승 및 운송난(29.5%)이 뒤를 이었다.
 
경영애로의 전월 대비 증감률을 보면 계절적 비수기(10.3→15.1, 4.8%p↑)의 상승폭이 가장 컸다. 뒤이어 △인건비 상승(42.7→47.3, 4.6%p↑) △고금리(14.6→18.6, 4.0%p↑) △내수부진(55.8→59.0, 3.2%p↑) 순으로 올랐다.
 
지난 6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5%로 전월대비 0.2%p 하락, 전년 동월대비 0.9%p 상승했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1%p 상승한 69.1%, 중기업은 전월대비 0.4%p 하락한 75.9%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 대비 보합인 71.6%,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0.8%p 하락한 74.8%로 나타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