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최태원,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 총력…'한마음' 확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2-07-08 16: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간-정부 유치위, 국무총리 소속 유치위원회로 통합...제1차 회의 개최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하기 위해 민관이 합동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국무총리 소속으로 개편한 유치위원회와 민간위원회가 협력해 향후 유치 활동을 적극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1차 회의가 개최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8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공동 주재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기존 민간 재단법인 유치위원회와 정부 유치지원위원회는 국무총리 소속으로 통합 및 개편됐다.
 
향후 통합된 국무총리 소속 유치위원회는 지난 5월 31일 설치한 대한상의 중심의 유치지원 민간위원회와 함께 유지 활동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는 14개 정부부처 장관, 부산광역시장, 삼성전자와 SK 등 5대 그룹 회장, 경제단체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회의에 앞서 정부 관계자와 기업인 등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간단한 인사를 나눴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위원과 민간위원 각각 12명을 비롯해 위원장 2명 등이 참석했다. 특히 최 회장이 박형준 부산시장과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위원회 운영 세부 사항을 담은 위원회 운영세칙을 확정하고, 외교부에서 유치 교섭 활동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위원장을 보좌하고, 위원회를 총괄 지휘할 비상임 사무총장으로 윤상직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위촉했다.
 
대한상의 중심의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는 회의에서 국가별 유치교섭 전담 앵커기업 매칭 등 기업의 유치 활동 현황과 계획을 담은 민간위원회 유치 활동 현황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또 경제단체 및 기업 차원의 실천 계획을 마련하고, 기업별 현지 강점을 활용한 맞춤형 교섭을 전개하는 등 민간 기업의 역량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한국의 차별화 포인트로 메타버스 등을 활용하는 한편 국가별 스터디그룹을 만들어 꾸준히 신뢰 관계를 쌓아나간다면 유치 지지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민간 차원에서 정부를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표를 얻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당 국가들이 뭘 원하는지 또 우리가 뭘 같이 할 수 있는지 파악해 도우면서 신뢰 관계를 맺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가령 저개발국 예멘, 네팔 등의 경우 한국의 발전 노하우를 배우고 싶어 했는데, 이게 바로 도울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간위는 앵커기업과 전문가를 포함한 스터디그룹을 만들어 상대국과 협력이 가능한 분야를 찾아보려 한다”라며 “민간위 차원에서도 정부를 도와 메타버스를 활용해 전 세계인의 지지를 끌어낼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향후 3차례의 경쟁 PT와 유치계획서 제출, 현지 실사를 거쳐 2023년 말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 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8일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 참석자들이 다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