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총리 "아베 전 총리 총격... 용서할 수 없는 만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미 기자
입력 2022-07-08 14: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8일 일본 도쿄 거리에서 시민들이 아베 신조 전 총리의 피격 소식을 전하는 TV 뉴스를 보고 있다. 아베 전 총리는 이날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유세 도중 총에 맞아 쓰러졌으며 심폐 정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68) 전 일본 총리가 나라현 나라시에서 선거 유세 찬조 연설 중 총격을 받고 심정지 상태인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규탄했다.
 
8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경찰은 나라현 나라시에 거주하는 41세 남성 야마카미 데쓰야(山上徹也)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총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이 아베 전 총리를 뒤에서 산탄총으로 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 지원 유세를 하던 중 피를 흘리면서 쓰러졌다.
 
NHK가 보도한 목격자에 따르면 총성과 같은 소리가 두 차례 들렸고 이후 아베 전 총리가 가슴 부위에 피를 흘리면서 쓰러졌다. 현장에는 총격에 따른 연기가 났다고 한다.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심정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기시다 총리의 지시를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비상 상황으로 모든 각료는 도쿄로 돌아올 것”이라며 “이번 일은 용서할 수 없는 만행으로 정부로서는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야마가타현에서 참의원 선거 지원 유세 중이었던 기시다 총리도 일정을 중단하고 긴급하게 도쿄로 돌아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