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종희 부회장,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 만남 성사
삼성전자 경영진이 멕시코 외교사절단을 만나 현지 사업에 대한 논의와 함께 ‘2030 부산국제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삼성전자는 5일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을 맞아 방한한 멕시코 외교사절단을 만났다고 밝혔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DX부문장)은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 만나 멕시코 현지 사업과 사회공헌활동 등을 설명했다.

이날 한 부회장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에는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외교차관 등 멕시코 외교사절단이 삼성전자 수원 본사 디지털시티에 초청돼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을 참관하고 삼성전자 경영진과 환담했다.

해당 환담 자리에는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멕시코 외교사절단 방한은 부산시와 외교부가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6일까지 이틀간 개최하는 2022 한국·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을 계기로 이뤄졌다.

한 부회장은 에브라르드 외교부 장관과 만나 “2030년 엑스포에서 6G(6세대 통신), 인공지능(AI), 로봇 등 미래 첨단 기술이 활용될 수 있도록 ‘IT 강국’ 한국을 대표하는 삼성이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는 삼성이 멕시코와 진행 중인 비즈니스 협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지지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은 지난 5월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모든 관계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본격적인 유치 활동에 들어갔다. 삼성전자 사장단은 이번 미래협력포럼을 계기로 방한하는 멕시코를 비롯해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엘살바도르 등 정부 관계자를 잇달아 만날 예정이다.

또한 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 집행위원인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은 다음 달 중순 ‘퍼시픽 아일랜드 포럼(PIF) 정상회의’가 열리는 피지를 방문한다. 참가국을 상대로 내년 세계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부산을 지지해 달라고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한 부회장과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은 물론 최윤호 삼성SDI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최성안 사장 등도 해외 출장 일정 중에 현지 사업 미팅 일정을 소화하면서 엑스포 유치를 위한 활동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DX부문장·왼쪽)은 5일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멕시코 사업 현황과 사회공헌활동 등을 설명했다.[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