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생 어려움 더는 데 공공부문이 솔선"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어려운 경제상황을 언급하며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 여러분의 어려움을 듣고 매주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제가 직접 민생 현안을 챙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3고(고금리·고물가·고환율)로 대표되는 경제위기 속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0%를 기록했다. 이는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다.

윤 대통령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공급망 재편과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겹치면서 전 세계가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가장 심각한 물가 충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물가·민생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관세, 유류세 인하로 공급비용을 낮추고, 취약계층의 생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민생의 어려움을 더는 데 공공부문이 솔선하고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는 "불요불급한 자산을 매각하고 과감한 지출 구조조정과 공공기관 경영 효율화로 허리띠를 졸라맬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 마련한 재원을 더 어렵고 더 힘든 분들에게 두텁게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에 존재하는 각종 위원회는 행정의 비효율을 높이는 대표적인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며 "대통령 소속 위원회부터 과감하게 정비해 예산을 절감하고, 행정 효율성을 높이는 등 책임행정의 기틀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 2030년 부산엑스포 개최 유치를 위한 각 부처의 노력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기회가 될 때마다 협력국 파트너들을 만나서 (유치) 지지를 요청해 주시기 바란다"며 "다른 어느 경쟁 국가보다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 상품을 홍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예년보다 일찍 시작한 폭염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취약계층 보호 대책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전력사용량 급증에의 철저한 대비와 함께 철도·도로 등 기반시설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점검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