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서울 여의대로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토요일인 2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가끔 구름이 많겠다. 일부 지역에는 오후와 저녁 사이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겠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적으로 매우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낮 최고기온은 28~36도로 예상된다. 일부 경북 지방의 기온은 최고 35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덥겠다.

일부 동해안과 제주도해안, 충청권,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열대야(밤 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열 질환이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가장 무더운 시간인 낮 12시~오후 5시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권장된다.

오후부터 저녁 사이 서울·경기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충청 내륙, 전라 내륙, 경북권 내륙, 경남서부 내륙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mm다.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해안에는 오전 10시까지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가 필요하다. 그 밖의 내륙에도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