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군1호기에서 기자들과 인사..."돌아올 때 함께 맥주하자"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어떤 마음가짐으로 오셨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특별한 마음가짐이 있겠나"라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공군 1호기 안에서 순방 수행 기자단과 만나 일일이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도 함께했다. 베이지빛 감도는 흰색 원피스 코트를 입은 김 여사는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했고 그 외 별다른 발언은 없었다.
 
윤 대통령은 짙은 남색 양복과 흰색 와이셔츠, 분홍색 넥타이를 착용하고 "먼 길 왔는데 수고가 많다"며 "아까 오려고 했는데 다들 주무시더라"라고 인사했다.
 
기자들이 "힘 안 드신가. 좀 쉬셨나"라고 질문하자 “자료를 보느라 못 쉬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첫째 날은 일정이 괜찮았는데 둘째 날은 일정이 빠듯하더라"라고 말했다.
 
'회담 일정이 많은 것 같다'는 질문이 나오자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이 만나는) 다자회담이나 나토 동맹국 파트너 정상회의만 한 2시간 반 되고 나머지 양자회담이 짧게 짧게 있다"며 "길게는 못한다. 38~39개 국가, 시간이 많지 않아서 (해외 정상들의) 얼굴을 익히고 간단한 현안을 확인하고 다음에 또 보자는 정도 아니겠나"라고 설명했다.
 
'10시간 넘게 비행했는데 어떻게 휴식을 보내셨나'라는 취지의 질문이 나왔고, 윤 대통령은 "영국 프리미어 축구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컵이 있지 않느냐. 책도 좀 봤다"고 말했다.

술과 관련된 이야기도 있었다. 윤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친근감을 보이며 "(비행 중) 맥주 좀 했느냐"고 물었다. 기자들이 "올 때는 맥주를 함께 마시자"고 요청하자 윤 대통령은 "돌아올 때는"이라고 말하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한편 윤 대통령이 탑승한 공군 1호기는 15시간의 비행 끝에 오후 9시 반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안착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의 손을 잡고 1호기에서 내렸다. 윤 대통령은 영접을 나온 하비에르 살리도 스페인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 박상훈 주스페인 대사 내외, 김영기 한인회장 등과 악수를 나누고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해 숙소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한 뒤 28일 오후부터 사흘 간 한‧미‧일 정상회담 등 최소 14건 이상의 외교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 여사도 스페인 왕궁이 진행하는 행사에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참석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 취재진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