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념행사서 굳건한 한미동맹 기반의 안보 태세 강화 의지 드러내
  • 尹 대통령, SNS 통해 "자유와 평화 수호 위한 모든 노력 다할 것"
6·25 전쟁 72주년을 맞아 한덕수 국무총리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안보 태세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 총리는 2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6·25 전쟁 72주년 행사에서 “최근 북한은 거듭된 미사일 발사와 핵 위협으로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안정, 나아가 세계 평화까지 위태롭게 하고 있다”며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호국 영웅들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참전유공자와 그 가족이 더 건강하고 명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으로 온 마음을 다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최근 공적이 확인돼 약 70년 만에 무공 훈장을 받게 된 고(故) 이영훈 중위, 고 심임섭 상사, 고 윤준걸 하사, 고 이원재 병장, 고 신명철 병장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참전용사들이 지켜내신 자유의 대한민국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로 지켜나가겠다”며 “참전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에 대한 도리이자 조국이 나의 희생을 기억하고 그 헌신에 보답해줄 것이라는 믿음에 대한 진정한 보답”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특히 6·25전쟁이 공산 세력의 남침으로 시작됐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 전쟁 이후 폐허와 잿더미 위에서 다시 일어선 것은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기꺼이 전선에 뛰어든 참전유공자의 용기와 투혼, 희생과 공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또 “내년 정전 70주년 맞이 감사 행사도 국내·외 참전용사와 22개 유엔 참전국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다해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평화는 굴복해서 얻어지는 게 아니라 강력한 힘으로 지키는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와 정부는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자유 대한민국을 위해 국군 및 유엔 참전용사들께서 흘린 피와 땀을 기억한다.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이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대우하는 나라, 국제사회에서 자유 수호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한미 동맹과 과학기술 강군을 기반으로 튼튼한 안보태세를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지켜낸 자유, 지켜갈 평화’를 주제로 열린 6·25전쟁 제72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