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누적적자 1600억동 기록..."메트로에도 보조금 적용 예정"
베트남 최초의 메트로(경전철·지하철 복합 구간) 노선인 2A노선(깟린~하동)이 공식 개통된 지 7개월 만에 640억동(약 35억6500만원)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탄니옌과 노동신문 등 베트남 현지 매체에 따르면 2A노선 운영사인 하노이메트로(Hanoi Metro)는 올해 상반기 재무보고서에서 이 같은 상황을 보고했다. 

재무보고서 따르면 하노이메트로는 관리비, 인건비 등을 합산해 2022년 상반기에 순손실 640억동을 기록했다. 또한 2020년 2A노선을 운영하지 않았을 때도 하노이메트로는 손실 230억동을 기록했다. 감사를 시작한 2015년 이후 지금까지 하노이메트로 누적 손실은 1600억동(약 88억9600만원)에 이른다.

2A노선은 하노이 중심부 동다군에 위치한 깟린역(Ga Cát Linh)에서 하노이 하동군에 위치한 옌응이어역(Ga Yên Nghĩa)까지 이어진 총연장 13.1㎞다. 전체 노선의 편도 운항 시간은 약 23분 소요된다. 탑승 거리에 따른 일반 티켓 가격은 8000~1만5000동이며, 하루 이용권은 3만동, 월 이용권은 20만동으로 책정됐다. 지난해 11월 운행 시작 이후 7개월간 2A노선 이용 승객은 316만명으로 집계됐다. 

부홍쯔엉(Vu Hong Truong) 하노이메트로 총책임자는 "베트남 내에 지난해 4월에 시작한 대규모로 확산되는 코로나19 전염병은 운송업을 비롯한 국내 경제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특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회사의 대부분 활동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이어 "적자의 주된 이유는 하노이시가 2A노선 티켓 가격에 보조금을 아직 지급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2A노선 사업은 지난해 11월 6일부터 공식적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첫 15일 동안 무료로 운행했다. 현재 2A노선은 시에서 승인한 임시 단가를 적용하고 있다. 아직까지 시는 2A노선에 대한 운임을 공식적으로 지원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하노이시 인민위원회는 메트로 노선에 대해서도 버스와 동일한 인센티브 정책을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시 인민위원회 의회는 2A노선 요금 보조금으로 연간 144억6000만동(약 8억395만원)을 지출하기로 한 결의안을 최근 통과시켰다.

베트남 정부는 교통 혼잡과 환경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운영업체들에 보조금을 지급하면서 이용요금을 낮게 책정하도록 유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하노이메트로공사(HRCL)에 따르면 하노이시는 2050년까지 광역전철을 포함해 총 10개 노선을 계획 중이며, 총연장은 417㎞, 전체 역사는 188개다. 
 

베트남 최초의 메트로(경전철·지하철 복합 구간) 노선인 2A노선(깟린~하동)의 모습 [사진=베트남통신사(TTXVN)]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