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오픈 선두 유지한 강윤석·이상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서귀포=이동훈 기자
입력 2022-06-03 18: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2 KPGA 코리안 투어

  • SK텔레콤 오픈 2022 2R

  • 강윤석·이상엽 132타 선두

  • 2R 결과 커트라인은 141타

강윤석(왼쪽)과 이상엽. [사진=KPGA·민수용]

강윤석(36)과 이상엽(28)이 6월 3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1)에서 종료된 SK텔레콤 오픈 2022(총상금 13억원) 2라운드 결과 67타(4언더파), 합계 132타(10언더파)로 선두에 올랐다.

전날 밤 강윤석과 이상엽은 65타(6언더파)로 선두였다.

이날 강윤석은 오전 조 아웃 코스(1번 홀)로, 이상엽은 오후 조 인 코스(10번 홀)로 출발했다.

강윤석은 1번 홀(파4) 보기를 적었다. 7~9번 홀에 이어 10·11번 홀 거푸 버디를 낚았다. 13번 홀(파4) 버디를 추가했지만, 17번 홀(파3) 보기를 범했다.

먼저 선두에 오른 강윤석은 "그동안 대회장에 들어서면 심적으로 위축됐다. 그러다 보니 실력이 나오지 않았다"며 "2017년 챔피언 조에서 플레이해 본 경험이 있다. 공동 6위로 끝냈다. 이번 대회도 결과가 어떻든 담담히 받아들이겠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윤석은 2012년 데뷔해 코리안 투어와 스릭슨(2부) 투어를 오갔다. 우승은 아직 없다. 이번 대회 우승 시 데뷔 11년 만의 첫 승이다. 3주 연속 데뷔 10년을 넘긴 선수들의 첫 승이기도 하다. 

이후 오후 조로 출발한 이상엽이 돌아왔다. 10번 홀(파4) 보기로 흔들렸지만, 16·17번 홀 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후반 9홀에서는 버디 행진을 이었다. 4·8·9번 홀에서다.

라운드 종료 후 이상엽은 "투어 7년 차라 그런지 홀마다 공략법을 섬세하게 세우고 있다. 캐디와 상의도 많이 한다. 최근에는 감정 조절도 잘되고 있다"며 "3라운드는 강풍, 4라운드는 비가 예정돼 있다.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기회가 왔을 때 잘 살려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상엽은 이번 시즌 개막전(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 마지막 날 80타를 때리며 미끄러졌다. 그런 그에게 찾아온 투어 통산 2승 기회다. 첫 승은 2016년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기록했다. 우승한다면 6년 만이다.

두 선수는 2위 그룹(134타)을 형성한 김재호(40), 김민수(32)를 2타 차로 눌렀다.
 

갤러리에 인사하는 최경주. [사진=KPGA·민수용]

이날 커트라인(합격선)은 141타(1언더파)로 설정됐다. 그 결과 67명이 3·4라운드를 치게 됐다.

통과자 중에는 20회 출전에 빛나는 최경주(52)가 포함된다. 이틀 합계 140타(2언더파) 공동 45위로 19번째 SK텔레콤 오픈 합격선을 넘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