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수 국민의힘 서초구청장 후보가 31일 양재역에서 아침 유세를 하며 '기호 2번'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최호정 서울시의원 후보, 이현숙 서초구의원 후보, 전 후보, 김성주 서초구의원 후보. [사진=전성수 선거캠프]


전성수 국민의힘 서초구청장 후보는 6·1지방 선거를 하루 앞둔 31일 아침 시·구의원들과 함께 양재역에서 합동유세를 시작으로 막바지 공세를 펼쳤다.  

서초지역은 지방선거이래 국민의힘이 한번도 민주당에 진 적이 없는 보수 강세 지역이다. 

전 후보는 전국 최대 압승 전략을 짜 놓고 서초 전 지역에서 승리를 거두겠다고 벼르고 있다. 전국 최고 투표율, 최고 득표율을 노리고 있다. 

전 후보는 이날 양재역에서 "오늘이 행복하고 내일이 기다려지는 서초 건설를 하겠다"며 출근길 유세를 펼쳤다. 양재역은 경기도 유권자들이 서울로 출퇴근하는 최대 길목이기도 하다.

따라서 전 후보의 이날 유세는 서울·서초·경기 유권자들에게 '기호 2번'을 찍어달라는 국민의힘 전체적 호소가 담겨있기도 하다. 일종의 국민의힘 경기도 지방선거 후보자를 위한 지원유세 의미가 담긴 셈이다. 

이 자리에는 최호정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후보, 이현숙·김성주 서초구의원 후보도 나와 국민의힘에 힘을 보탰다. 

양재역에서 아침유세를 마친 전 후보는 서초 1~4동 전지역을 돌며 유권자의 시선을 잡았다. 

이어 잠원동과 반포 아파트 단지와 골목길을 누비며 강행군을 이은 뒤 곧바로 서초초교 교문앞에서 하교하는 어린이, 학부모들과 인사를 나눴다. 

전 후보는 이날 오후에도 서초지역 엘루체에서 열리는 조합 총회에 참석하고 방배동 골목길 유세를 다시 시작한다. 방배동 골목길 유세를 마친 전 후보는 동덕여고 앞에서 하굣길 유세를 하고 난 뒤 유세차량을 타고 서초 전지역을 돌며 피날레 지지호소를 한다. 

차량유세를 마치면 전 후보는 또다시 방배동에서 밤길 안심도우미들을 만나 격려한 뒤 여성 안심서비스를 하며 유세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3개의 댓글
0 / 300
  • 미래가 기대되는 서초구가 될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오늘 행복하고 내일이 기다려지는 서초’ 기대됩니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전성수 후보자가 만들 서초구 기대됩니다.
    언제나 힘찬 하루 보내시고 앞으로 당선되신다면 서초구의 행복한 미래 이루어 주세요!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