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 후 발생한 심낭염을 백신 이상반응으로 인정키로 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화이자·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접종 이후 발생한 심낭염에 대한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한 ‘관련성 질환’에서 ‘인과성 인정’으로 심의기준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에 따르면 진단적합성 확인, 위험기간(접종 후 42일 이내) 내 발생 여부와 배제 진단 확인 등을 고려해 심낭염을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원래 심낭염은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한 '관련성 질환'으로 백신 이상반응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질병청은 “인과성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길랭-바레 증후군 등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향후 연구자료 등을 보완해 분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