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이 ‘A330-300’ 3호기(HL8500)를 국내로 인도하면서 올해 계획한 대형 항공기 3대 도입을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3호기 도입에 따라 A330-300 3대, B737-800 27대 등 대형 항공기 규모를 총 30대로 확대했다.

이번에 도입한 A330-300 3호기는 1, 2호기와 마찬가지로 총 347석(비즈니스 클래스 12석, 이코노미 클래스 335석) 규모로 운영한다. 앞서 2월과 4월에 각각 도입한 A330 1, 2호기는 여행 수요가 높은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한 바 있다.

티웨이항공은 A330이 침대형 좌석으로 변하는 플랫베드 형태의 비즈니스 클래스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코노미 클래스석은 기존 B737 기종보다 앞뒤 좌석 간격이 5cm 이상 넓어 쾌적한 기내 환경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A330은 이달 28일부터 인천~싱가포르, 29일부터 인천~방콕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다. 최근 운수권을 확보하고 신규 취항을 준비 중인 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에도 투입할 계획이다.

에어버스가 제작한 A330은 최대 운항거리 1만km 이상을 확보하면서 호주, 동유럽, 북미 서부까지 장거리 운항이 가능하다. 화물도 20톤(t)까지 탑재 가능해 여객과 화물 운송 능력까지 높일 수 있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하반기 장거리 노선 취항을 준비하고 있어 A330 활용도가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또한 A330에 장착한 엔진은 성능강화형 엔진으로 높은 연료 효율성, 연간 약 1500t의 탄소 배출량 저감효과, 소음 저감 효과 등을 갖췄다. 티웨이항공은 기내에 문서 대신 전자비행정보(EFB)를 도입하고 항공기탑재 정비물품(FAK)을 최소화하는 등 연간 약 308t의 탄소 배출량 저감 활동에서 나서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A330 항공기는 단거리 노선부터 동남아시아 지역의 중거리 노선, 유럽 및 대양주의 장거리 노선까지 수요가 확보된 지역이라면 모두 투입할 수 있어 전략적 운영이 가능하다”며 “A330 도입을 바탕으로 노선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고객 선택권 확대와 여행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수익성 개선도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티웨이항공이 도입한 대형기 A330-300 1, 2호기 모습 [사진=티웨이항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