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안 대표, 신문 광고 통해 사전투표 조작설 또 제기...선관위 고발
  • 보수당인 국민의힘, 지지율→득표율 연계 위해 사전투표 독려

황교안 부정선거방지대 대표 [사진=연합뉴스]

6·1지방선거 사전투표일(27~28일)을 앞두고 일부 보수 세력을 중심으로 사전투표 조작설이 다시 고개를 내밀고 있다.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신문광고 등을 통해 사전투표가 조작된다는 내용을 유포하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내용을 게재한 A씨를 24일 경찰에 고발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 조작설 관련 광고는 공직선거법 제237조 선거의 자유방해죄를 위반했으며,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광고는 제93조 탈법방법에 의한 문서·도화의 배부·게시 등 금지를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A씨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로 알려졌다. 현재 부정선거방지대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이달 17일 조선일보 종합 섹션 35면에 '반드시 당일투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5단광고를 게재했으며, 앞서 제20대 대선을 앞두고도 같은 주장을 펼친 바 있다. 당시에도 선관위는 황 대표와 민경욱 전 의원 등을 고발했다.

그는 사전투표에서 부정선거 증거가 나왔고, 조작이 쉽다며 사전투표가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바코드가 아닌 QR코드를 사용하는 점, 투표관리관 개인 도장을 사용하지 않은 점, 사전투표함 보관·이송이 4~5일 걸린다는 점 등을 들며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다만 해당 주장은 근거가 희박하며, 선관위 역시 이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러한 일부 보수 세력의 주장을 비웃기라도 하듯,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25일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은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날 선 비판을 하며, 지지자의 더 많은 사전투표 참여가 더 높은 승률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 역시 사전투표에 전원 참여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 108명에게 사전투표에 참여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의원 개인 소셜 미디어에도 유권자에게 참여를 독려해달라고 했다.

현재 국민의힘은 지지율에서 민주당을 앞서고 있다. 한국갤럽이 지난 20일 발표한 5월 셋째 주 정당 지지율(조사기간 17~19일, 만18세 이상 1000명, 전화 인터뷰)을 보면 국민의힘 43%, 더불어민주당 29% 등이다. 지지율에서 앞서고 있는 만큼, 이를 실제 국민의힘 득표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투표 참여 비율을 높이는 것이 유리하다. 때문에 사전투표 기간을 포함한 3일의 투표일을 모두 활용해 지지층을 결집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편, 중앙선관위가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사전투표일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45.2%로 나타났다. 이는 제7회 지선(30.3%), 제21대 총선(26.7%), 제20대 대선(27.4%) 대비 크게 증가한 수치다. 뿐만 아니라 3월 9일 열린 제20대 대선의 경우 실제 사전투표율은 36.9%로 설문조사보다 더 높았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사전투표율은 50대(22%), 60대(20.2%), 40대(16.4%) 등으로 나타났다. 이상 관련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