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점 지하 1층 크리드 매장에서 고객이 향수를 시향하고 있다. [사진 =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최초로 향수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도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이 해제되면서 향수를 찾는 고객들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4월 25일부터 매장에서 마스크를 벗은 채 시향이 가능해지면서 롯데백화점 향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신장했다. 20·30대 매출 비중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소공동 본점 지하 1층에 향수 브랜드를 대폭 강화했다. 향수 매장 면적을 2배 이상 늘려 총 17개에 이르는 다양한 프리미엄 니치 퍼퓸 브랜드를 선보인다. ‘딥티크’와 ‘조 말론 런던’ ‘바이레도’ 등 매장을 새롭게 단장하고, ‘르 라보’ ‘메종 마르지엘라’ ‘구딸 파리’ 등 2030세대가 선호하는 향수 브랜드 8개를 신규 오픈했다. ‘트루동’ 매장에서는 프랑스 자연주의 향수 브랜드 ‘까리에르 프레르’를 국내 최초로 판매한다. ‘크리드’는 국내 백화점 최초로 갤러리 콘셉트 매장으로 재개장했다. 

정수연 롯데백화점 메이크업&퍼퓸 팀장은 “최근 노마스크로 시향이 가능해지면서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향을 맡아보고 향수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규 퍼퓸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이고 고객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향을 경험할 수 있도록 이색 콘텐츠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