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공동사업지원자금 조성해 협동조합 활성화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05-23 14: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중기중앙회, '협동조합 공동사업지원자금 조성 및 운용방안 마련 토론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사진=중기중앙회]

“공동사업지원자금 조성이 활성화되면 재원조달 문제 때문에 도전하지 못했던 사업들의 추진이 가능해져 협동조합이 더 활성화될 것입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3일 서울 영등포구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협동조합 공동사업지원자금 조성 및 운용방안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협동조합의 근간이 공동사업인데 그동안 조합이 자금이 없어 실질적인 공동사업이 어렵다는 호소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전국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의 협동조합 지원 조례제정을 추진해 왔으며 현재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와 66개 기초지자체가 조례제정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는 협동조합의 효과적인 공동사업지원자금 조성과 운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는 한국자동판매기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인 윤영발 중기중앙회 공동사업위원장을 비롯한 업종별 협동조합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발제자로 나선 곽동철 한남대 교수는 협동조합의 특성상 기존 중소기업 자금 등을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음을 설명하고 협동조합이 공동사업자금을 조성하고 운영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곽 교수는 구체적으로 국내외 민간 기금인 대·중소기업상생협력기금, 농어촌상생협력기금, 프랑스 및 벨기에 협동조합의 기금을 분석한 내용을 사례로 들며 “협동조합 공동사업 성장단계별 등급을 설정해 자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합의 등급은 생존능력과 가치창출 능력을 기반으로 혁신성, 성장성, 생산성, 수익성, 공헌성을 바탕으로 등급체계를 마련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장승권 한국협동조합학회장(성공회대 교수) 진행으로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조태용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남윤형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조덕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조용준 한국제약협동조합 이사장 △구홍림 반월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지정토론자로 나서 토론을 이어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