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통 문제, 동수원IC 입체화와 광역 M버스 증차로 해결"

국힘 김용남 수원시장 후보와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유세를 함께하고 있다. [사진=김용남 캠프]

국민의힘 김용남 수원시장 후보는 22일 오후 광교산에서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와 합동 유세를 시작으로 광교 신도시 일대에서 표심 결집에 집중했다.
 
광교산 합동 유세에서 김 후보는 “수원 군공항 이전을 올해 안에 확정하겠다”며 “지난 민주당 정권에서 중앙권력과 지방권력, 의회를 모두 장악하고도 전임 민주당 시장이 하지 못했는데 지금 민주당 후보가 군공항 이전을 하겠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직격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수원의 가장 큰 숙제인 공군비행장 이전, 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오직 힘있는 여당 후보 김용남뿐임을 강조하고 “윤석열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끌어내 반드시 군공항 이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은혜 후보는 이어 “이번 선거에서 경기도는 도지사, 시장, 시도의원 모두 기호 2번을 찍어,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가 성공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달라”고 경기도 압승을 호소했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오후 5시 광교 갤러리아백화점 사거리에서 유세차에 올라 호수공원까지, 광교 전역을 유세차로 돌며 시민들에게 광교 지역 공약을 집중적으로 발표했다.
 
김 후보는 “광교의 교통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수원IC 입체화를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하고 광역M버스의 노선 확대와 증차도 공약했다.
 
김 후보는 마지막으로 “광교를 판교보다 나은 경기도의 테헤란로로 만들겠다”며 “광교 테크노벨리를 더욱 확대할 수 있도록 교육, 의료, 교통 인프라를 확충하여 IT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글로벌기업과 인재들을 더 많이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