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배우 지창욱 [사진=넷플릭스]

배우가 기억하는 작품 속 최고의 명장면은 무엇일까? 그들이 직접 고른 장면을 씹고, 뜯고, 맛본다. '별별 명장면'은 배우가 기억하는 영화 속 한 장면과 그 안에 담긴 의미, 영화에 얽힌 일화 등을 이야기하는 코너다. 오늘은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의 주인공 지창욱과 함께 '별별 명장면'을 이야기해보았다.  <편집자 주>

넷플릭스 오리지널 '안나라수마나라'(감독 김성윤)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최성은 분)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황인엽 분)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뮤직 드라마다. '이태원 클라쓰' 김성윤 감독이 하일권 작가의 인기 동명 웹툰 원작을 영상화해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극 중 지창욱은 마술사 '리을'을 연기했다. 영원히 아이로 남고 싶은 의문의 마술사로 폐허나 다름없는 유원지에 살며 사람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최성은 분)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황인엽 분) 앞에 나타난 '리을'은 현실에 지친 이들에게 특별한 순간을 선물하며 우정을 쌓아나간다. 그러나 그의 곁에는 늘 의문의 사건이 발생하고 '리을'의 실체에 대한 수상한 소문은 계속해서 몸집을 부풀린다.

"'리을'의 반려동물이자 파트너인 '김미녀'와 함께한 장면들이 기억에 남아요. 동물과 함께 촬영한다는 게 참 어려운 일이더라고요."

'김미녀'는 마술사 '리을'의 반려동물인 앵무새다. '리을'의 곁을 지키며 그의 신비로운 캐릭터를 더욱 극대화하는 역할로 원작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실제 앵무새와 연기 호흡을 맞추기란 하늘의 별 따기처럼 힘든 일이었다고. 지창욱은 극 중 '김미녀' 역할을 맡은 앵무새와 관련한 웃지 못할 일화들을 털어놓기도 했다.

"솔직히 저는 앵무새가 그렇게 클 줄 몰랐어요. 하하하. 정말 예민한 동물이더라고요. '김미녀' 역할을 두고 '달래'와 '금동'이라는 두 앵무새가 출연해주었는데 그 두 친구와 친해지려고 노력을 많이 했어요. 저보다 그 두 친구가 중요했기 때문에 (앵무새들의) 컨디션에 따라 촬영 일정을 조율했어요."
 

'안나라수마나라' 지창욱과 앵무새 '김미녀' [사진=넷플릭스]

최근 드라마, 영화 촬영 현장에서 동물들이 학대당하거나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어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대중들을 공분에 빠트렸던 바 있다. 다행히 '안나라수나마라' 속 앵무새들은 안전한 분위기 속에서 컨디션에 따라 수월하게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극 중 새장이 넘어지는 장면은 모형과 특수효과로 연출했고 목소리는 방송인 박슬기가 담당했다는 후문이다.

"그 친구들에게 제가 위협적이지 않다는 인식을 주는 게 중요했어요. 조심스럽게 다가가려고 했고 친근하게 굴려고 했죠. 앵무새가 장난치는 걸 정말 좋아해요. 제 어깨 위에 앉아있어야 하는데 머리 위에 올라간다거나 제 머리를 쥐어뜯기도 하고요. 하하하. '얘네가 정말 장난기가 많구나' 하는 생각도 했죠."

앵무새 '금동' '달래'와 함께 촬영하며 아찔했던 순간도 고백했다. 촬영을 진행하던 도중 앵무새의 심기를 건드렸는지 그에게 공격받기도 했다는 것.

"촬영하던 중이었는데 예민해졌었는지 손을 물더라고요. 생각보다 정말 아팠어요. 살살 물렸는데도 정말 아파서 연기할 때 주눅 들더라고요. 그다음부터는 손 뻗기가 조금 무섭기도 하고요."

지창욱은 "의연하게 연기했지만, 속으로는 겁을 먹고 있었다"라고 솔직히 털어놓기도 했다. 쉬는 시간마다 '금동'과 '달래'에 간식을 바치며 그들의 환심을 사려고 애썼다며 멋쩍게 웃기도 했다. 지창욱의 노력 덕에 '안나라수마나라' 속 '리을'과 '김미녀'의 호흡은 환상적으로 그려질 수 있었다. '리을'의 삶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그의 외로움을 느낄 수 있는 설정이기도 했다.

지창욱과 '금동' '달래'의 호흡은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지난 9일 공개돼 이틀 만에 글로벌 4위에 오르며 큰 인기를 끌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