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경제 포커스 '미국의 임금-물가 간 관계 점검'

한국은행 현판 [사진=연합뉴스]

미국에서 인플레이션이 임금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가운데, 아직은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 국제경제부 미국유럽경제팀은 22일 간행물 해외경제 포커스의 '미국의 임금-물가 간 관계 점검'에서 “최근 미국에서 물가와 임금이 급등하면서 둘의 연쇄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포인트 오르면 생산성 향상에 따른 상승분을 제외한 단위노동비용은 최대 0.4% 오르는 데 그쳤다. 지속 기간은 4분기까지만이었고, 9분기부터는 단위노동비용이 오히려 하락했다.
 
보고서는 “미국뿐 아니라 유로 지역과 영국의 경우 소비자물가 상승률 확대 충격이 단위노동비용에 미치는 영향이 불확실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노조의 협상력 약화와 높은 물가를 바로 반영하기 어려운 기존의 임금 결정 관행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반대로 임금 상승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뚜렷하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단위노동비용 증가율이 1%포인트 오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최대 1.33% 상승했고, 이 효과는 4분기부터 지속됐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기업이 임금 충격을 생산물 가격에 전가하려는 경향이 강해지고 물가에 대한 파급 영향이 상대적으로 큰 서비스업 임금이 올라 물가 상승 압력을 키웠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임금과 물가가 동시에 상승하는 현상에 대해선 “코로나19 이후 상품과 노동시장 수요는 강하지만 공급은 제약됐던 요인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