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택시 대폐차도 100만원 지원, 택시기사 정밀건강검진 등도 '약속'
  • 김 후보 "택시 종사자 처우 개선 통해 도민의 안전과 이동권 보장할 것"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모습  [사진=진심캠프]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21일 도민의 안전하고 쾌적한 택시 서비스 이용과 택시 운수종사자 지원 확대를 담은 대책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이날 “택시는 도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권을 보장하는 핵심 교통수단이자 ‘도민의 발’이다”면서 “취임 이후 택시업계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택시 운수종사자 처우 개선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를 위해 "△법인택시 종사자 소득안정자금 100만원 추가 지원 △경기도 택시 대폐차 지원금 100만원 △법인택시 처우개선 지원비 인상 △택시기사 정밀건강검진 지원 △경기도 공공 택시호출서비스 확대 △경기도 택시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한 맞춤형 택시지원방안 추진 등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현재 소상공인으로 분류되는 개인택시 기사의 경우에는 600만원의 보상금을 지원 받지만, 법인(일반)택시 기사는 200만원의 소득안정자금만 수령하는 등 형평성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라며 "이를 보완하기 위해 법인택시 운수종사자들에게 추가 소득안정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또 "경기도는 2018년부터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지원금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데 매월 도비 5만원과 시군비 2만원을 합산해 지급하고 있다"며 "이를 매월 10만원 수준으로 인상해 현실성을 제고하고 법인택시 운전사 복지 증대를 위해 격년 단위로 정밀건강검진도 지원할 계획"이라며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이와 함께 "일부 시도(인천, 전남, 충남, 제주)에서는 현재 대당 100~150만원 상당의 대폐차 지원금을 보장하고 있다"며 "이에 경기도에서도 택시 대폐차 지원금을 신설해 경기도 택시의 안전성을 확대하고 더욱 쾌적한 서비스를 도민에게 제공하겠다"고 공언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특정 업체가 독과점 형태로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택시 운송업자들이 합당한 요금을 받을 수 있도록 경기도 자체 택시호출플랫폼에 대한 홍보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며" 여기에 경기도 택시정보시스템의 구축으로 더 빠르고 편리한 택시 서비스를 도민에게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끝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일해 오신 택시업계 관계자 분들이 합당한 처우를 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새 정부와도 유기적으로 연계해 빠른 시일 내 추가 대책을 마련하고 아울러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5월 1일 근로의 날을 맞아 도내의 한 택시 차고지를 찾아 업계의 고충을 청취하고 맞춤형 대책을 모색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