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명근 화성시장 후보, 김동연과 함께 합동 출정식 개최...본격 표밭갈이 나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화성)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5-19 19: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양 후보, 19일 밤 병점에서 집중 유세 펼쳐...'원팀' 행보 시작

정명근 화성시장 후보와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합동 출정식을 갖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사진=정명근 캠프]

더불어민주당 정명근 화성시장 후보가 19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와 함께 합동 출정식을 갖고 본격 표밭갈이에 나섰다. 
 
이날 동탄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합동 출정식에서 정 후보는 김동연 후보와 함께 제8회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결의를 다지고 원팀 공조 의지를 밝혔다.
 
이날 합동 출정식에는 양 후보를 비롯해 권칠승ㆍ송옥주ㆍ이원욱 화성시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참석,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정 후보는 “야간대학을 다니며 ‘형설지공(螢雪之功)’으로 부총리에 오른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와 정명근이 걸어온 길이 많이 닮았다”며 “김동연 후보가 선거운동 첫 번째 파트너로 저를 선택하셨다”고 포문을 열었다. 
 
정 후보는 이어 “중앙정부 행정가로 일한 김 후보가 경기도지사를 맡아주시고 지방행정에서 열심히 일한 제가 화성시장이 된다면 도민과 시민을 행복하게 해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정명근 화성시장 후보가 한 지지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정명근 캠프]

이와함께 김동연 후보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대장정을 걷는 역사적인 순간이며 이날 화성시민들에게 인사를 드릴 수 있어 뜻 깊다”며 “일하는 시장, 일하는 도지사가 있어야 우리 경기도와 화성이 발전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김 후보는 또 “윤석열 정부가 독선과 오만을 부리며 약속한 공약들을 하나하나 폐기하고 있다”며 “우리 경기도와 화성에서 민주당이 승리를 거두어야 건강한 균형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고 부언했다. 
 
김 후보는 특히 “GTX-A 조기 개통, GTX-Cㆍ신안산선ㆍ신분당선 연장 조기 추진, 동탄 트램사업 조속 추진 등 화성시에 밀려있는 철도 숙원사업들을 도지사로서 함께 해결하겠다”며 “화성의 시내외 철도망 구축은 결국 경기도 남부권 발전을 위한 도약의 디딤돌인 만큼 정책 공조를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양 후보는 이날 7시30분 병점에서도 한 차례 더 합동 유세를 펼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