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감원, 빅테크 결제수수료 공시 TF 구성…첫 회의 개최

[사진=아주경제DB]

금융당국이 빅테크 간편결제 수수료를 구성항목별로 관리하고 연간 두 차례 공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9일 금융감독원은 여의도 금감원 대회의실에서 빅테크 등의 결제수수료 공시를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첫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핀테크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를 비롯해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등 12개 업체 책임자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가이드라인의 주요 내용 및 공시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가이드라인에는 △수수료 산정 원칙 △수수료 구분 관리 △수수료율 공시 등으로 구성됐다. 수수료를 합리적인 근거에 따라 산출하고, 가맹점 수수료를 결제 수수료와 기타 수수료로 구분해 수취·관리하는 방안, 공시서식에 따라 작성한 수수료율을 업체 홈페이지에 반기 단위로 공시하는 내용도 가이드라인에 포함됐다.

감독당국은 이날 회의에서 제기된 의견을 중심으로 보완방안 마련 등을 위한 추가 실무회의를 수시로 진행하고, 관계 부처 및 업계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연내 최종 공시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참석자들이 가이드라인 제정 취지에 공감하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첫 회의에서 제기된 의견을 중심으로 보완방안 마련 등을 위한 추가 실무회의를 수시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