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지역화폐 여민전, 지자체브랜드 지역화폐 부문 3년 연속 대상 수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기완 기자
입력 2022-05-19 16: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 세종시]

세종시지역화폐(상품권) 여민전이 2022 고객사랑브랜드대상에서 지자체브랜드 지역화폐 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여민전은 앞서 2020년부터 2021년까지 고객사랑브랜드대상에서 지역상품권 부문 대상을 2회 연이어 수상한 바 있다.

중앙일보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는 2022 고객사랑브랜드대상은 각 부문별로 우수한 품질과 기능을 바탕으로 운영 중인 서비스 중 최고의 브랜드를 선정해오고 있다.

19일 세종시에 따르면 여민전은 지역내 소비촉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0년 3월 카드형 상품권으로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총 5895억원을 발행했다. 이중 97.4%에 달하는 5741억원이 결제돼 소상공인의 소득증대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최초 발행 연도인 2020년 1746억원을 판매한 것을 시작으로 이듬해인 2021년 3000억원을 판매했으며, 올해는 지난해보다 10% 확대한 3300억원을 발행할 계획으로 지속적으로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여민전은 카드형태로 사용자에게는 이용 편의성을 제공하고 소상공인에게는 신용카드 대비 0.3%p 낮은 수수료가 부과돼 다방면에서 활용도와 실용성이 높다. 여민전의 가장 큰 매력은 환급금(캐시백)이다. 지역내 점포에서 여민전을 이용하면 결제금액의 10%를 즉시 환급받을 수 있어 소비 촉매제 기능으로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현재 여민전 카드발급자 수는 16만 3162명으로, 이는 세종시 전체 성인 인구 28만 7760명(22.4. 기준)의 56.7%에 해당하는 시민의 절반 이상이 여민전을 애용하고 있다. 여민전 카드사(하나·농협)가 분석한 데이터를 살펴보면 세종시민의 역외소비율(타지역 소비율)이 여민전 발행 이전인 2019년 대비 2021년 하나카드 22.8%p, 농협카드 6.2%p 감소하는 효과를 나타냈다.

특히, 소상공인의 만족도 역시 높다. 지난해 대전세종연구원(세종연구실)의 여민전 사업장 운영자 만족도 및 개선방안 조사 설문 결과 응답자(소상공인) 중 81.4%가 여민전이 매출향상에 기여하고 있다고 답했다. 

남궁호 경제산업국장은 "여민전 발행이 침체된 소비를 진작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여민전을 통해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