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주 규모 장기적으로 늘어나지만
  •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실적은 악화
  • 낮은 선가 수주 선박들 애물단지로
  • 현대중 블록딜에 따른 주주 우려감

조선업 주가가 일제히 하락하며 이달에만 두 자릿수 하락 폭을 기록 중이다. 현재 조선업황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나 낮은 선가로 수주한 물량이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애물단지로 전락하며 당분간 이익 부문에서는 마이너스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빠르게 늘고 있는 선박 수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긍정적인 이익 흐름이 예상되지만 투자자 신뢰가 크게 떨어져 있는 만큼 이익이 플러스로 전환됐을 때 주가 역시 재평가가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조선 빅3(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84% 하락한 2만500원을,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은 각각 2.14%, 1.62% 하락한 11만4500원, 5460원에 거래를 마쳤다. 월간 기준으로 대우조선해양은 -22.05%로 가장 크게 부진했고, 현대중공업도 -18.21%로 두 자릿수 하락률을 나타냈다. 삼성중공업 역시 -9.90%로 10%대 하락률을 눈앞에 둔 상황이다.
 
이들 조선업체 주가가 부진한 것은 실적 악화 때문이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분기영업손실 470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도 각각 2174억원, 949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원자재 가격과 외주 비용 상승 등으로 대규모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현대중공업은 최근 블록딜에 따른 주주들의 우려가 더해지며 주가가 큰 폭 약세를 보였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6일 현대중공업 주식 150만9000주(1.7%)를 총 1821억원에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시장에 유통되는 주식 수가 늘어나면 주가 또한 활성화되기도 하지만 반대로 고점이 지났다는 신호가 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흑자 전환은 올해 안으로 이뤄지기 어려워 보인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은 200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3분기에도 420억원 영업이익 흑자가 예상된다.
 
반면 대우조선해양은 2분기 208억원 영업손실이 예상되고 있고, 3분기에도 61억원 영업적자가 전망된다. 삼성중공업 역시 2분기와 3분기 각각 611억원, 554억원 영업손실이 예상된다.
 
이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조선업이 최악 상황이던 당시 낮은 선가로 수주해 놓은 선박들이 현재에도 건조 중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원자재 중 비중이 가장 큰 후판(두꺼운 철판) 가격이 두 배 가까이 상승하면서 원가 부담까지 높아졌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조선업이 최악이던 상황에 수주한 선박들을 털어내고 있는 과정”이라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흑자 전환을 위해 최대한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러시아 선주 측에서 선박 대금을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현재 다각적으로 최대한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투자업계는 빠르게 늘고 있는 수주 잔액 기준으로 보면 긍정적인 기대감은 가져볼 만하다는 의견이다. 다만 주가가 반등하기 위해서는 실적이 플러스로 전환돼야 한다고 말한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올해 들어 신규 수주 속도가 빨라지며 양호한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며 “LNG선과 컨테이너선 중심인 단순한 수주를 바탕으로 하반기로 갈수록 수익성 개선이 가시화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 1분기 실적에 강재 가격과 기타 자재비 관련 충당금을 수주 선박 전체 물량을 대상으로 확대 반영해 추가 비용 발생 우려는 낮아졌다”며 “올해 하반기에 매출 증가 속도와 그에 따른 고정비 부담 극복 가능 여부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 삼성중공업에 대해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주가 반등은 손익 턴어라운드에 대한 가시성이 확보될 때 현실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중공업도 최근 수주 지표 개선이라는 수혜를 누리고 있지만 주가는 단기 수익성 부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며 “2015년 이후 거듭된 적자와 이로 인한 자본 훼손, 그리고 다시 자본 확충을 위한 유상증자라는 악순환 과정에서 기업가치 할인이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