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 주주 소통 위한 글로벌 미팅 추진...이달 말 해외 출장
  • 투자자·기관 대상으로 디지코 성과 공유하고 투자 독려

구현모 KT 대표 [사진=KT]

구현모 KT 대표가 해외 투자자 미팅에 나선다. KT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 전략의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KT 계열사에 대한 투자를 유치하며 지주형 회사 전환에 속도를 내기 위함이다. KT 최고경영자가 해외 투자설명회(IR)에 직접 참여하는 것은 2009년 이후 13년 만에 처음이다.

19일 KT에 따르면 구 대표는 디지코 경영전략 이행 성과와 향후 경영 방향을 두고 해외 주주와 소통하기 위한 글로벌 미팅을 추진 중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년간 KT 해외 주주와 소통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엔데믹으로 인해 시장 환경이 변한 만큼 빠르게 글로벌 소통 채널을 복구하려는 행보다.

업계에선 구 대표가 해외 IR에 참석하기 위해 이달 말 미국을 포함한 해외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구 대표는 현지에서 주요 투자자·기관과 만나 디지코의 미래 비전을 직접 설명하고 KT와 계열사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코 전략에 힘입어 KT가 12년 만에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한 것도 구 대표가 해외 투자 유치에 속도를 내는 이유 중 하나다. KT는 지난 12일 1분기 연결 매출 6조2777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4.1% 성장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6266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41.1% 급증했다. KT가 분기 영업이익 6000억원대를 넘어선 것은 2010년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이는 통신과 함께 디지코 사업이 골고루 좋은 실적을 거둔 데 따른 것이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KT 주가도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17일 종가 기준 KT 주가는 주당 3만6250원으로, 2014년 9월 주당 3만6800원 이후 7년 만에 최고치다. 불과 3개월 만에 30% 가까이 올랐다. 배당금을 2년 연속 인상하는 등 성과에 따른 주주 환원으로 외국인이 지속해서 KT 주식을 매수하는 것이 주가 상승의 가장 큰 요인이다. 17일 기준 KT의 외국인 지분율은 42.72%로, 석 달 전과 비교해 약 3%포인트 늘어났다. 외국인 순매수액은 2800억여 원에 달한다.

구 대표는 지난 3월 31일 주총에서 지주형 회사 개편을 통해 KT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를 위해 4월 IDC·클라우드 사업부 분사를 시작으로 밀리의서재와 케이뱅크에 대해 상장(IPO)을 추진한다. 지난달에는 CJ ENM에서 KT스튜디오지니에 대한 10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하는 등 관련 성과도 냈다. 통신 사업부는 광화문과 분당, B2B·DX 사업부(KT엔터프라이즈)는 송파, 미디어 사업부(KT스튜디오지니)는 강남으로 모으는 등 시너지를 내기 위한 사업부별 개편도 완료했다.

한편 디지코는 통신사업(텔코) 중심이었던 KT가 인공지능(AI)·기업 간 거래(B2B)·디지털전환(DX)·미디어·콘텐츠·클라우드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함으로써 기업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구 대표의 경영 전략이다. 이동통신사의 기존 탈통신 전략은 본업을 소홀히 한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디지코는 통신을 중심으로 사업 영역 확장과 융합 서비스를 추진하는 만큼 본업을 중시하면서 기업 체질을 바꾼다는 차이점이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