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몸 원하는 디섐보, PGA 챔피언십 불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05-19 12: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US 오픈·디 오픈 챔피언십 출전 유력

제86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 출전한 브라이슨 디섐보. [사진=마스터스]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체중을 불려 '헐크'라는 별명이 붙은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부상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미국 골프 채널은 5월 19일(한국시간) "디섐보가 이날 PGA 챔피언십 대회 코스에서 9홀 연습 라운드를 마친 뒤 대회 불참을 선언했다"고 전했다.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주최하는 PGA 챔피언십은 4대 메이저(마스터스 토너먼트, US 오픈, 디 오픈 챔피언십 등) 대회 중 하나다. 

지난 4월 마스터스 토너먼트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였다.

디섐보는 2020년 US 오픈에서 장타를 앞세워 우승했다. 부상 악재가 겹친 것은 지난해(2021년) 말부터다.

지난 2월 아시안 투어 개막전(사우디 인터내셔널 파워드 바이 소프트뱅크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스) 출전 당시에도 부상을 이유로 기권을 선언했다.

4월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마스터스 토너먼트 종료 후 왼쪽 손목뼈 미세 골절 수술을 받았다.

미국 매체들은 디섐보의 치료와 재활에 2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5월 19일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 힐스에서 1라운드를 시작하는 PGA 챔피언십은 디섐보의 수술 한 달 뒤에 열리는 대회다.

대회장에 방문한 디섐보는 연습 라운드 등을 통해 출전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디섐보는 골프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복귀할 때는 70%가 아닌 100% 몸 상태로 돌아오고 싶다.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언급했다.

디섐보의 복귀는 6월 개막하는 US 오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7월 마지막 메이저이자, 올해 150주년을 맞은 디 오픈 챔피언십은 출전이 유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